연중시기

[묵상] 보시니 좋았다

노영숙

하느님께서는... 온갖 생물들을 제 종류대로, 

또 날아다니는 온갖 새들을 제 종류대로 창조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하느님께서 이들에게 복을 내리며 말씀하셨다.

"번식하고 번성하여 바닷믈을 가득 채워라. 새들도 땅 위에서 번성하여라." (창세 1, 21-22)

 

3e7ffd5cac9fa6fc3daba6fc304d455e_1502161841_3951.JPG 

 

하느님,

 

그분은 제가 잔잔할 때 찾아 오십니다.

몸과 마음의 동작이 멈춘 고요함 속에서

그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숨쉬는 자연 안에서도 그분은 조용히 웃고 계시지만

그분과 다정한 눈길을 주고 받으려면

단둘만 함께하는 침묵 속으로 다가오십니다.

 

무엇보다도 '그분'만을 지긋하고 오롯이 바라봐야 합니다.

그분은 그것을 좋아하십니다.

 

그분의 그 좋아하심이 제 기쁨이고, 

그분을 향한 제 사랑입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