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정] 스스로 원하신 수난

8a085be3f0e24ec2710e6d2dd3d3b9fc_1493367295_1617.jpg 

 

미사때마다 ‘스스로 원하신 수난’이라는 구절 앞에서 마음이 확장된다.

누가 수난을,

스스로 원할 수 있을까.

예수님 없이.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