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거룩한 입맞춤으로 서로 인사하십시오.” (코린2 13,12)

김혜선

“거룩한 입맞춤으로 서로 인사하십시오.” (코린2 13,12)

 

아무도

거룩한 입맞춤을 

기억하는 이가 없네.

 

처음 우리를 

세상으로 데려다 준

누군가의 손길.

 

자궁 밖으로 

고개를 내밀었을 때,

얼굴에 살포시 내려앉던

한줄기 빛살.

 

세례와 견진 성사를 통해

가슴 뭉클하게 만났던 

성령의 인사.

 

미사 때마다 

우리에게 오시는

주님의 살과 피.

 

고해의 시간에 만나는

주님의 특별한 현존.

 

매순간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그림자가

우리의 주변을 맴돌고 있는데,

  

그 거룩한 입맞춤을 

기억하는 이는 아무도 없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787 [김혜선 아녜스] “너희 아버지께서는 너희가 청하기도 전에 무엇이 필요한지 알고 계신다.” (마태6,8) 2018-06-21
786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사람들에게 보이려고 그들 앞에서 의로운 일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마태6,… 2018-06-20
785 [김혜선 아녜스] “너희를 박해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 (마태 5,44) 2018-06-19
784 [김혜선 아녜스] “악인에게 맞서지 마라.” (마태5,39) 2018-06-18
783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의 나라는 겨자씨와 같다.” (마르4,31) 2018-06-17
782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말할 때에 ‘예.’할 것은 ‘예.’ 하고, ‘아니오.’할 것은 ‘아니요.’라고만 … 2018-06-16
781 [김혜선 아녜스] “네 오른 눈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빼어 던져 버려라.” (마태5,29) 2018-06-15
780 [김혜선 아녜스] “자기 형제에게 성을 내는 자는 누구나 재판에 넘겨질 것이다.” (마태5,22) 2018-06-14
779 [김혜선 아녜스] “스스로 지키고 또 그렇게 가르치는 이는 하늘 나라에서 큰사람이라고 불릴 것이다.” (마태… 2018-06-13
778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세상의 소금이다.” (마태 5,13) 2018-06-12
777 [김혜선 아녜스]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돈도 지니지 마라.” (마태 10,9) 2018-06-11
776 [김혜선 아녜스] “누가 내 어머니이고 내 형제들이냐?” (마르3,33) 2018-06-10
775 [김혜선 아녜스] “그런데 축제 기간이 끝나고 돌아갈 때에 소년 예수님은 예루살렘에 그대로 남았다.” (루카… 2018-06-09
774 [김혜선 아녜스] “그들은 자기들이 찌른 이를 바라볼 것이다.” (요한 19,37) 2018-06-08
773 [김혜선 아녜스] “너는 하느님의 나라에서 멀리 있지 않다.” (마르 12,34) 2018-06-07
772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성경도 모르고 하느님의 능력도 모르니까 그렇게 잘못 생각하는 것이 아니냐? (마르… 2018-06-06
771 [김혜선 아녜스] “황제의 것은 황제에게 돌려주고, 하느님의 것은 하느님께 돌려 드려라.” (마르 12,17… 2018-06-05
770 [김혜선 아녜스] “그런데 소작인들은 그를 붙잡아 매질하고서는 빈손으로 돌려보냈다.”(마르 12,3) 2018-06-04
769 [김혜선 아녜스] “받아라. 이는 내 몸이다." (마르 14,22) 2018-06-03
768 [김혜선 아녜스] “나도 무슨 권한으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말하지 않겠다.” (마르11,33) 2018-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