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깨어 있어라.” (마태 24,42)

김혜선

“깨어 있어라.” (마태 24,42)

 

 

깨어 있어야 하리.

 

어느 절, 처마 밑

풍경에 홀로 매달려

온종일 허공을 맴돌며

세상을 깨우는

한 마리 물고기처럼

 

눈을 뜨고

늘 깨어 있어야 하리.

 

밤에도 

하늘의 별을 세며

강물 소리 

바람소리를 듣는

 

저 영혼의 물고기처럼

 

우리도 깨어서

하늘의 마당을 

마음껏 헤엄쳐 다니며

하느님의 말씀을 들어야하리.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521 [김혜선 아녜스] “우리는 이 세상에 아무것도 가지고 오지 않았으며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가지고 갈 수 없습… 2017-09-22
520 [김혜선 아녜스] “여러분이 받은 부르심에 합당하게 살아가십시오,” (에페 4,1) 2017-09-21
519 [김혜선 아녜스] “의인들의 영혼은 하느님의 손안에 있어, 어떠한 고통도 겪지 않을 것이다.” (지혜 3,1… 2017-09-20
518 [김혜선 아녜스] “그리고 깨끗한 양심으로 믿음의 신비를 간직한 사람이어야 합니다.” (1티모 3,9) 2017-09-19
517 [김혜선 아녜스] “임금들과 높은 지위에 있는 모든 사람을 위해서도 기도하여, 우리가 아주 신심 깊고 품위 … 2017-09-18
516 [김혜선 아녜스] “복수하는 자는 주님의 복수를 만나게 되리라.” (집회 27,28) 2017-09-17
515 [김혜선 아녜스] “나는 그 가운데에서 첫째가는 죄인입니다.” (1티모 1,15) 2017-09-16
514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께서는 그 경외심 때문에 들어주셨습니다.” (히브5,7) 2017-09-15
513 [김혜선 아녜스] “뱀이 사람을 물었을 때, 그 사람이 구리 뱀을 쳐다보면 살아났다.” (민수 21,9) 2017-09-14
512 [김혜선 아녜스] “저 위에 있는 것을 추구하십시오.” (콜로3,1) 2017-09-13
511 [김혜선 아녜스] “그리하여 감사하는 마음이 넘치게 하십시오.” (콜로 2,7) 2017-09-12
510 [김혜선 아녜스] “그리스도 안에 지혜와 지식의 모든 보물이 숨겨져 있습니다.” (콜로2,3) 2017-09-11
509 [김혜선 아녜스] “사랑은 이웃에게 악을 저지르지 않습니다.” (로마 13,10) 2017-09-10
508 [김혜선 아녜스] “나 바오로는 그 복음의 일꾼이 되었습니다.” (콜로1,23) 2017-09-09
507 [김혜선 아녜스] “그리고 그 자신이 평화가 되리라.” (미카 5,4) 2017-09-08
506 [김혜선 아녜스] “주님께 합당하게 살아감으로써 모든 면에서 그분 마음에 들고 온갖 선행으로 열매를 맺으며 … 2017-09-07
505 [김혜선 아녜스] “이 희망은 여러분이 진리의 말씀 곧 복음을 통하여 이미 들은 것입니다.” (콜로 1,5) 2017-09-06
504 [김혜선 아녜스] “여러분은 어둠 속에 있지 않으므로, 그날이 여러분을 도둑처럼 덮치지는 않을 것입니다.” … 2017-09-05
503 [김혜선 아녜스] “그리하여 희망을 가지지 못하는 다른 사람들처럼 슬퍼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1테살 4,… 2017-09-04
502 [김혜선 아녜스] “작정하여도, 뼛속에 가두어 둔 주님 말씀이 심장 속에서 불처럼 타오르니, 제가 그것을 간… 2017-09-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