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우리는 동방에서 그분의 별을 보고 그분께 경배하러 왔습니다.” (마태 2,2)

김혜선

우리는 동방에서 그분의 별을 보고 그분께 경배하러 왔습니다.” (마태 2,2)

 

하늘에 우뚝 솟은 

별을 보고

그분께 경배하러 달려갔던

동방박사들처럼

 

우리도

어두운 세상의 머리 위에

오롯이 떠 있는

별 하나를 바라보며

 

순탄치 않은

인생의 고갯길을

넘고 또 넘어서

그 분께 달려가는

하느님의 사람들.

 

한 꾸러미의 선물을

달랑달랑 어깨에 매달고

그분의 별을 따라

 

오늘도 내일도

사각사각 그분께 걸어가는

행복한 사람들.

 

따뜻한 옛날이야기가 담겨있는

그림책 속의

동방박사들처럼.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906 [김혜선 아녜스] “가거라.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루카 10,… 2018-10-18
905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드러나지 않는 무덤과 같기 때문이다.” (루카 11,44) 2018-10-17
904 [김혜선 아녜스]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 (루카 11.41) 2018-10-16
903 [김혜선 아녜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루카11,32) 2018-10-15
902 [김혜선 아녜스] “가서 가진 것을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라.” (마르 10,21) 2018-10-14
901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루카11,28) 2018-10-13
900 [김혜선 아녜스] “그러면 다시 나와, 자기보다 더 악한 영 일곱을 데리고 그 집에 들어가 자리를 잡는다.”… 2018-10-12
899 [김혜선 아녜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루… 2018-10-11
898 [김혜선 아녜스]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소서.” (루카11,4) 2018-10-10
897 [김혜선 아녜스] “마리아는 좋은 몫을 택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 (루카10,42) 2018-10-09
896 [김혜선 아녜스] “그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입니다.” (루카10,37) 2018-10-08
895 [김혜선 아녜스] “그들은 이제 둘이 아니라 한 몸이다.” (마르10,8) 2018-10-07
894 [김혜선 아녜스] “보라, 내가 너희에게 뱀과 전갈을 밟고 원수의 모든 힘을 억누르는 권한을 주었다.” (루… 2018-10-06
893 [김혜선 아녜스] “너는 바다의 원천까지 가 보고 심연의 밑바닥을 걸어 보았느냐? (욥38,16) 2018-10-05
892 [김혜선 아녜스]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루카 10,5) 2018-10-04
891 [김혜선 아녜스] “여우도 굴이 있고 하늘의 새들도 보금자리가 있지만, 사람의 아들은 머리를 기댈 곳조차 없… 2018-10-03
890 [김혜선 아녜스] “하늘에서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늘 보고 있다.” (마태18,1… 2018-10-02
889 [김혜선 아녜스]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야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 (루카 9,48) 2018-10-01
888 [김혜선 아녜스] “네 눈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빼 던져 버려라.” (마르9,47) 2018-09-30
887 [김혜선 아녜스] “앞으로 그보다 더 큰일을 보게 될 것이다.” (요한1,50) 2018-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