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마르4,40)

김혜선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마르4,40)

 

 

믿음이 없다고 말씀하시는

주님의 호통에

의기소침해지지 맙시다.

 

주님께서는

나무라시다가도

금방 돌이켜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는 분.

 

그러니

주님의 십자가 앞에 엎드려

곰곰이 생각해 봅시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어디서부터

우리 믿음의 매듭이

꼬이기 시작한 것인지.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668 [김혜선 아녜스] “너를 고소한 자와 함께 법정으로 가는 도중에 얼른 타협하여라.” (마태 5,25) 2018-02-23
667 [김혜선 아녜스] “살과 피가 아니라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것을 너에게 알려 주셨기 때문이다.” (마… 2018-02-22
666 [김혜선 아녜스] “사람이든 짐승이든 모두 자루옷을 걸치고 하느님께 힘껏 부르짖어라.” (요나3,8) 2018-02-21
665 [김혜선 아녜스] “저희를 악에서 구하소서.” (마태6,13) 2018-02-20
664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내 형제들인 이 가장 작은 이들 가운데 한 사람에게 해준 것이 바로 나에게 해 준… 2018-02-19
663 [김혜선 아녜스] “성령께서는 예수님을 광야로 내보내셨다.” (마르 1,12) 2018-02-18
662 [김혜선 아녜스] “당신들은 어째서 세리와 죄인들과 함께 먹고 마시는 것이오?” (루카5,30) 2018-02-17
661 [김혜선 아녜스]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루카 12,37) 2018-02-16
660 [김혜선 아녜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날마다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2018-02-15
659 [김혜선 아녜스] “그렇게 하여 네 자선을 숨겨두어라.” (마태 6,4) 2018-02-14
658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아직도 깨닫지 못하느냐?” (마르8,21) 2018-02-13
657 [김혜선 아녜스] “이 세대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마르 8,12) 2018-02-12
656 [김혜선 아녜스] “누구에게든 아무 말도 하지 않도록 조심하여라.” (마르 1,44) 2018-02-11
655 [김혜선 아녜스] “저 군중이 가엾구나.” (마르 8,2) 2018-02-10
654 [김혜선 아녜스] “열려라.” (마르7,34) 2018-02-09
653 [김혜선 아녜스] “아무에게도 알려지기를 원하지 않으셨으나 결국 숨어 계실 수가 없었다.” (마르7,24) 2018-02-08
652 [김혜선 아녜스]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 그것이 사람을 더럽힌다.” (마르7,20) 2018-02-07
651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키는 것이다.” (마르 7,8) 2018-02-06
650 [김혜선 아녜스]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 (마르 6,56) 2018-02-05
649 [김혜선 아녜스] “그러자 부인은 그들의 시중을 들었다.” (마르1,31) 2018-0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