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마르4,40)

김혜선

아직도 믿음이 없느냐?” (마르4,40)

 

 

믿음이 없다고 말씀하시는

주님의 호통에

의기소침해지지 맙시다.

 

주님께서는

나무라시다가도

금방 돌이켜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는 분.

 

그러니

주님의 십자가 앞에 엎드려

곰곰이 생각해 봅시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어디서부터

우리 믿음의 매듭이

꼬이기 시작한 것인지.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941 [김혜선 아녜스] “내가 너에게 무엇을 해 주기를 바라느냐?” (루카18,41) 2018-11-19
940 [김혜선 아녜스]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마르13,31) 2018-11-18
939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께서 당신께 선택된 이들이 밤낮으로 부르짖는데, 그들에게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지 않… 2018-11-17
938 [김혜선 아녜스] “그날 밤에 두 사람이 한 침상에 있으면,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둘 것이다.” (루카… 2018-11-16
937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의 나라는 너희 가운데에 있다.” (루카 17,21) 2018-11-15
936 [김혜선 아녜스] “이 외국인 말고는 아무도 하느님께 영광을 드리러 돌아오지 않았단 말이냐? (루카 17,1… 2018-11-14
935 [김혜선 아녜스]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 (루카17,10) 2018-11-13
934 [김혜선 아녜스]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죄짓게 하는 것보다, 연자매를 목에 걸고 바다에 내던져지는… 2018-11-12
933 [김혜선 아녜스] “저 가난한 과부가 헌금함에 돈을 넣은 다른 모든 사람보다 더 많이 넣었다.” (마르 12… 2018-11-11
932 [김혜선 아녜스] “사실 사람들에게 높이 평가되는 것이 하느님 앞에서는 혐오스러운 것이다.” (루카16,15… 2018-11-10
931 [김혜선 아녜스] “내 아버지의 집을 장사하는 집으로 만들지 마라.”(요한 2,16) 2018-11-09
930 [김혜선 아녜스] “저 사람은 죄인들을 받아들이고 또 그들과 함께 음식을 먹는군.”(루카15,2) 2018-11-08
929 [김혜선 아녜스] “누구든지 제 십자가를 짊어지고 내 뒤를 따라오지 않는 사람은 내 제자가 될 수 없다.”(… 2018-11-07
928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의 나라에서 음식을 먹게 될 사람은 행복합니다.”(루카 14,15) 2018-11-06
927 [김혜선 아녜스] “네가 점심이나 저녁 식사를 베풀 때, 네 친구나 형제나 친척이나 부유한 이웃을 부르지 마… 2018-11-05
926 [김혜선 아녜스]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해야 … 2018-11-04
925 [김혜선 아녜스] “누구든지 자신을 높이는 이는 낮아지고 자신을 낮추는 이는 높아질 것이다.” (루카 14,… 2018-11-03
924 [김혜선 아녜스] “행복하여라, 마음이 가난한 사람들! 하늘나라가 그들의 것이다.” (마태 5,3) 2018-11-02
923 [김혜선 아녜스] “행복하여라, 슬퍼하는 사람들! 그들은 위로를 받을 것이다.” (마태5,4) 2018-11-01
922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좁은 문으로 들어가도록 힘써라.” (루카 13,24) 2018-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