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성모님의 순명

thomais 311 2016-11-18 23:15:15
thomais (4).jpg


<성모님의 순명>, 2016, 21ⅹ28.3, 종이에 수채화

제 그림에 등장하는 성모님은 다 다른 얼굴을 하고 계십니다.
2010년에 세례를 받고, 그때부터 지금까지
제가 성당에서 만나는 모든 수녀님들과 자매님들이 제 눈에는 성모님처럼 보였었어요.
밖에서 만나는 여느 사람들과는 다르게
성당에서 만나는 분들의 모습은 '참 맑고 곱다-'하는 느낌을 주었거든요.
형제자매들을 통해 삼위일체이신 하느님을 뵙듯
성당에서 만나는 분들의 모습에서 성모님을 뵙곤 했습니다.
그래서 저는 성모님을 그릴 때 제가 만났던 사람들을 떠올리고
성모님이 어떠한 방법으로 사람들을 도와주고 계시는지를 묵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성모님을 그리고 있을 때에는
제게 있는 개인적인 걱정, 고민, 세상걱정거리를 다 놓아두고
고요한 평화 속을 걷는 것 같은 느낌을 받곤 합니다.
부족한 실력이라서 그 느낌을 보는 분들이 전달받지 못하더라도,
언젠간 온전히 전해지길 바라며 계속 정진하려고 합니다.

비도 오고 센치해져서 글이 길어졌습니다.
늘 감사합니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197
[공지사항] 재능기부 하시기 전에 반드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바오로딸 2013-09-15 3845
367 새로나기 댓글+1 노영숙 2017-08-17 21
366 보시니 좋았다 댓글+1 노영숙 2017-08-04 65
365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댓글+1 노영숙 2017-07-21 92
364 하느님 말씀 댓글+1 노영숙 2017-07-14 91
363 나는 있는 나다 댓글+1 노영숙 2017-07-07 101
362 자수 스카풀라 댓글+1 오혜정 2017-06-16 201
361 엄마 댓글+1 김용민 2017-06-06 182
360 제 마음을 드려요 댓글+2 한은비 2017-06-05 220
359 예수성심 Sacred Heart of Jesus 댓글+2 노영숙 2017-06-05 231
358 평화 댓글+1 김용민 2017-05-27 170
357 말씀과 십자가 댓글+1 노영숙 2017-05-26 192
356 기억 댓글+1 김인숙 2017-05-16 168
355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197
354 봄꽃 함선주 2017-05-09 167
353 강가에 서서 함선주 2017-05-09 141
352 예수 그리스도의 수난 십자가 노영숙 2017-03-29 167
351 십자가와 영원한 기쁨 노영숙 2017-03-09 181
350 다 이루어졌다 노영숙 2017-02-15 209
349 오늘의 말씀 신요안나 2017-01-31 7
348 십자가 노영숙 2017-01-28 224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