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새로나기

노영숙 131 2017-08-17 12:33:34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누구든지 물과 성령으로 태어나지 않으면,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수 없다.

육에서 태어난 것은 육이고, 영에서 태어난 것은 영이다.

너희는 위로부터 태어나야 한다.

바람은 불고 싶은 데로 분다.

너는 그 소리를 들어도 어디에서 와 어디로 가는지 모른다. 

영에서 태어난 이도 다 이와 같다. (요한 3, 5-8)

 

47b057686b1030ee75b6c8f89497d5d5_1502941097_9546.JPG
 

'새롭다' 하는 것은 실은 항상 있었던 것입니다.
항상 '되풀이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진정으로 '새로운' 것은 순간 신선하게 새로운 존재로 태어나는 것입니다.
새로움은 절대로 반복하지 않습니다.
그러면서도 이것은 참으로 오래된 것이어서 태초로 되돌아 갑니다.
우리에게 말하는 것은 바로 최초의 시작, 자체입니다. -토머스 머튼-

Comments

바오로딸 08.18 10:41
http://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board3&wr_id=1312

고맙습니다. 성령과 천지창조가 함께 묵상되는 그림이네요. ^^

다만... 올려주신 토마스 머튼의 글은 저작권 규정때문에 함께 올리지는 않았습니다.

다음 작품 기다리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435
[공지사항] 재능기부 하시기 전에 반드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바오로딸 2013-09-15 4004
375 길이요진리요생명 아녜스 2017-11-22 5
374 말씀하나 아녜스 2017-11-21 9
373 말씀하나 댓글+1 아녜스 2017-11-20 17
372 말씀하나 댓글+1 아녜스 2017-11-20 16
371 12월 달력 댓글+1 아녜스 2017-11-16 33
370 말씀하나 댓글+1 아녜스 2017-11-16 24
369 2018 달력 댓글+1 황희연 2017-10-13 186
368 마태오를 부르심 댓글+1 조근영 2017-09-19 167
367 기도 그리움 댓글+1 노영숙 2017-09-16 131
366 나를 살리시는 분, 주님이시여 댓글+1 김용민 2017-09-16 110
365 나의 주님 나의 하느님 댓글+1 김용민 2017-09-02 137
364 바오로 사도의 회심 댓글+1 노영숙 2017-08-31 112
열람중 새로나기 댓글+1 노영숙 2017-08-17 132
362 보시니 좋았다 댓글+1 노영숙 2017-08-04 220
361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댓글+1 노영숙 2017-07-21 188
360 하느님 말씀 댓글+1 노영숙 2017-07-14 172
359 나는 있는 나다 댓글+1 노영숙 2017-07-07 199
358 자수 스카풀라 댓글+1 오혜정 2017-06-16 363
357 엄마 댓글+1 김용민 2017-06-06 287
356 제 마음을 드려요 댓글+2 한은비 2017-06-05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