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쟁이의 외딴방

[김인순] 에페소 도시 유적지

김인순

에페소 도시 유적지

 

터키의 지방 도시 셀축에서 3킬로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있는 불불산,

그리스어로는 크리소스산이라고 부르는 해발 400m의 언덕에

고대 그리스와 로마의 문명이 만나 이루어낸 도시 에페소 유적지를 찾아갔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472_5593.png

 

에페소의 역사는 기원전 1500-10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기원전 88년 당시 아시아에서 제일 큰 무역항이기도 했던 에페소는

아우구스투 황제(B. C 27년 -14년)때 로마의 아시아 속주의 수도로 정치와 상업의 중심지로 번영을 누렸다.

 

한때 25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살던 대도시 에페소는 서기 17년에 일어난 대지진으로 폐허가 되었다.

1970년경 시작된 발굴작업으로 우리가 보는 옛날의 모습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505_871.png

 

현재까지 발굴된 유적은 전체유적의 삼 분의 일 정도라는 데도 지금까지 발굴된 최대 규모의 로마유적지이며

로마보다 더 로마의 건축과 문화가 잘 보존된 유적지라고 한다.

매운바람이 불어대는 크리소스산 언덕 아래로 펼쳐진 고대 에페소의 시가지는 끝이 보이지 않았다.

의사당이 있는 언덕위에서 첼수스 도서관까지 뻗은 직선도로는 어림잡아도 1km가 훨씬 넘어 보인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548_1267.png

 

마찻길은 대리석 포장이 되어있고 인도에는 정교한 모자이크장식이 깔려있다.

시민들이 비나 눈을 맞지 않고 지나다닐 수 있도록 인도에는 지붕까지 있었다고 한다.

큐레테스 거리(Curetes Street)로 불리는 이 길은 왕족이나 귀족들이 주로 이용하던 길이었다.

길 양편에는 아치형의 고급상가 터가 이어졌다고 한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578_0539.png

 

안토니아와 클레오파트라도 이곳에 와서 쇼핑을 즐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요한 묵시록에 의하면 에페소는 ‘처음에 지녔던 사랑을 잃은 교회’ (묵시 2,4)로 지목되고 있기도 하다.

그만큼 문화와 경제가 번성하여 사람들이 현세지향적인 삶을 살았기 때문일 것이다.

상가 뒤편으로는 귀족들이 살던 주택의 발굴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639_0628.png

 

오른편에 있는 많은 유적 중 기원 후 138년에 건축된 하드리아누스 신전 입구가 시선을 끈다.

실물크기를 축소해 놓은 것이지만 그 위용은 생생히 살아 있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667_0608.png

 

신전 안쪽으로 보이는 코린토 양식의 아치 위에 메두사의 얼굴의 부조가 인상적이었다.

시가지에는 공중목욕탕과 화장실, 트라야누스 샘터, 도서관, 실내극장 오데온과 스타디움,

정원 같은 시민들을 위한 공공시설 유적들이 옛날 에페소인들의 수준 높은 생활과 문화를 말해주고 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695_3187.png

 

이 모든 것들이 너무도 생생하여 금방이라도 어디선가 로마 시대 의상을 걸친 남녀들이 나타날 것 같다.

당시 세계 최고의 도서관으로 장서가 12,000여권이 넘었다는 첼수스 도서관,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726_7855.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743_0279.png

 

정면은 학문의 네 가지 덕목인 소피아(지혜), 에피스테메(참된 앎), 엔노이아(신중함), 아레데(덕)를 지닌

여신의 모습으로 표현해 놓은 조각상이 서 있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771_624.png

 

첼수스 도서관 왼쪽에 있는 아치형 문을 지나면 주랑이 끝없이 늘어선 서민들의 장터가 나타난다.

수많은 사람이 오가는 번화한 시장터 어디선가

허름한 옷차림의 바오로 사도가 눈을 빛내며 빠른 걸음으로 나타날 것만 같았다.

키가 큰 나무와 함께 이어지는 주랑의 모습을 내려다보노라니

이곳에 살던 사람들에 대해 한없는 상상의 나래가 펼쳐졌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816_3043.png

 

관공서와 유곽으로 가는 길바닥에 있는 최초의 광고 또한 흥미로웠다.

에페소는 역사 속에 사라진 고대도시가 아니라

지금도 살아 숨 쉬는 성경 속 현장으로 우리를 이끄는 매력이 가득하였다.

바오로 사도는 수많은 이교신전과 환락의 분위기가 넘치는 에페소에서 놀라운 선교의 성과를 거두었다.

많은 사람이 그리스도교로 개종하여 아르테미스 신상을 만들어 팔던 은장이들이 모여 소동을 일으킨 원형극장도

옛 모습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었다.

 

이 사건으로 바오로 사도가 옥고를 치르기도 했던 야외극장은

25,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로 지금도 공연장소로 사용된다고 한다.

비록 청중은 없지만 우리 중 성가대로 활동하는 자매들이 원형의 무대 한가운데 서서

사도 바오로를 기억하며 노래를 불렀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848_4772.png

수많은 석조 건물이 즐비한 도심을 벗어나 형체가 불분명한 돌무더기 사이에
승리의 여신 니케를 새겨놓은 부조가 있었다.
세계적인 스포츠용품인 나이키의 로고는 이 니케여신의 날렵한 선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했다.
에페소에 넘치는 활력과 지적인 분위기, 자유로운 사상과 상업 활동들은
바오로에게 고향 타르수스를 떠올리게 하는 곳이 아니었을까 생각했다.

바오로 사도는 3차 선교 여행 기간 중 2년 3개월여를 에페소에 머물면서
자기가 세운 교회들에 편지를 써 보내기도 했다.
(테살로니카1, 2서, 코린토 2서)그는 다른 지역으로 선교 여행을 다니면서도 자주 에페소에 들렀다.
그 옛날에도 겨울이면 바다에서부터 불어오는 찬 바람과 눈보라가 사도의 걸음을 방해했을 것이다.
우리가 에페소에서 겪었던 바람과 추위를 견디며 선교를 하였을 바오로 사도를 생각하니
그분의 노고가 더욱 실감나게 느껴졌다.
바오로 사도가 에페소인들에게 보낸 사랑과 신뢰가 넘치는 서간을 읽을 때마다
드넓은 에페소 거리를 걷는 바오로 사도의 모습이 그려진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28900_859.jpg

에페소 바로 가기

Paper vector designed by Freepik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