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7)

김혜선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7)

 

 

제단에서 타고 있던

정화의 숯이 

우리의 입술에 닿아야만

 

우리의 죄가 없어지고

우리의 죄악이 사라진다네.

 

세상의 모든 죄악들은

우리의 입에서 흘러나오나니

 

입술이 더러워진 백성들은

영영 주님을 뵙지 못하고

 

제단에서

뜨겁게 타오른

숯만이 

우리를 정결하게 하여

 

주님의 소리를 듣게 하고

우리의 사명을 깨워준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032 [김혜선 아녜스] “주님께서 그 향내를 맡으시고 마음속으로 생각하셨다.” (창세8,21) 2019-02-20
1031 [김혜선 아녜스] “내가 그것들을 만든 것이 후회스럽구나!” (창세6,7) 2019-02-19
1030 [김혜선 아녜스] “네가 옳게 행동하면 얼굴을 들 수 있지 않느냐?” (창세4,7) 2019-02-18
1029 [김혜선 아녜스] “그의 마음이 주님에게서 떠나있다.” (예레17,5) 2019-02-17
1028 [김혜선 아녜스] “주 하느님께서는 사람과 그의 아내에게 가죽옷을 만들어 입혀 주셨다.” (창세3,21) 2019-02-16
1027 [김혜선 아녜스] “여자가 쳐다보니 그 나무 열매는 먹음직하고 소담스러워 보였다.” (창세3,6) 2019-02-15
1026 [김혜선 아녜스] “사람과 그 아내는 둘 다 알몸이면서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 (창세2,25) 2019-02-14
1025 [김혜선 아녜스] “그 열매를 따 먹는 날, 너는 반드시 죽을 것이다.” (창세2,17) 2019-02-13
1024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께서는 이렇게 당신의 모습으로 사람을 창조하셨다.” (창세1,27) 2019-02-12
1023 [김혜선 아녜스] “한처음에 하느님께서 하늘과 땅을 창조하셨다.” (창세1,1) 2019-02-11
열람중 [김혜선 아녜스]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 2019-02-10
1021 [김혜선 아녜스] “선행과 나눔을 소홀히 하지 마십시오. 이러한 것들이 하느님 마음에 드는 제물입니다.” (… 2019-02-09
1020 [김혜선 아녜스] “예수 그리스도는 어제도 오늘도 또 영원히 같은 분이십니다.” (히브 13,8) 2019-02-08
1019 [김혜선 아녜스] “새 계약의 중개자 예수님께서 계시며, 그분께서 뿌리신 피, 곧 아벨의 피보다 더 훌륭한 … 2019-02-07
1018 [김혜선 아녜스] “모든 훈육이 당장은 기쁨이 아니라 슬픔으로 여겨집니다.” (히브 12,11) 2019-02-06
1017 [김혜선 아녜스] “그들이 이렇게 이스라엘 자손들 위로 나의 이름을 부르면, 내가 그들에게 복을 내리겠다.”… 2019-02-05
1016 [김혜선 아녜스] “그들에게는 세상이 가치 없는 곳이었습니다.”(히브 11,38) 2019-02-04
1015 [김혜선 아녜스] “그들이 너와 맞서 싸우겠지만 너를 당해 내지 못할 것이다.” (예레 1,19) 2019-02-03
1014 [김혜선 아녜스] “그러면 유다와 예루살렘의 제물이 옛날처럼 지난날처럼 주님 마음에 들리라.” (말라 3,4… 2019-02-02
1013 [김혜선 아녜스] “예전에 여러분이 빛을 받은 뒤에 많은 고난의 싸움을 견디어낸 때를 기억해 보십시오.” (… 2019-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