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7)

김혜선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7)

 

 

제단에서 타고 있던

정화의 숯이 

우리의 입술에 닿아야만

 

우리의 죄가 없어지고

우리의 죄악이 사라진다네.

 

세상의 모든 죄악들은

우리의 입에서 흘러나오나니

 

입술이 더러워진 백성들은

영영 주님을 뵙지 못하고

 

제단에서

뜨겁게 타오른

숯만이 

우리를 정결하게 하여

 

주님의 소리를 듣게 하고

우리의 사명을 깨워준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