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7)

김혜선

“자, 이것이 너의 입술에 닿았으니, 너의 죄는 없어지고 너의 죄악은 사라졌다.” (이사6,7)

 

 

제단에서 타고 있던

정화의 숯이 

우리의 입술에 닿아야만

 

우리의 죄가 없어지고

우리의 죄악이 사라진다네.

 

세상의 모든 죄악들은

우리의 입에서 흘러나오나니

 

입술이 더러워진 백성들은

영영 주님을 뵙지 못하고

 

제단에서

뜨겁게 타오른

숯만이 

우리를 정결하게 하여

 

주님의 소리를 듣게 하고

우리의 사명을 깨워준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095 [김혜선 아녜스]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보니. 덤불에 뿔이 걸린 숫양 한 마리가 있었다.” (창세22,13… 2019-04-20
1094 [김혜선 아녜스] “학대받고 천대 받았지만, 그는 자기 입을 열지 않았다.” (이사52,7) 2019-04-19
1093 [김혜선 아녜스] “보십시오. 그분께서 구름을 타고 오십니다.” (묵시 1,7) 2019-04-18
1092 [김혜선 아녜스] “나를 의롭다 하시는 분께서 가까이 계시는데, 누가 나에게 대적하려는가?” (이사50,8) 2019-04-17
1091 [김혜선 아녜스] “이스라엘아, 너에게서 내 영광이 드러나리라.”(이사 49,3) 2019-04-16
1090 [김혜선 아녜스] “주님인 내가 의로움으로 너를 부르고 네 손을 붙잡아 주었다.” (이사 42,6) 2019-04-15
1089 [김혜선 아녜스] “당신 자신을 낮추시어, 죽음에 이르기까지, 십자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순종하셨습니다.” (… 2019-04-14
1088 [김혜선 아녜스] “나의 성전이 그들 한가운데에 영원히 있게 되면, 그제야 민족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 2019-04-13
1087 [김혜선 아녜스] “군중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립니다.”(예레 20,10) 2019-04-12
1086 [김혜선 아녜스] “이제 너의 이름은 아브라함이다.” (창세17,5) 2019-04-11
1085 [김혜선 아녜스] “그리고 넷째 사람의 모습은 신의 아들 같구나.” (다니3,92) 2019-04-10
1084 [김혜선 아녜스] “당신들은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올라오게 하여, 이 광야에서 죽게 하시오? (민수 2… 2019-04-09
1083 [김혜선 아녜스] “수산나는 눈물이 가득한 채 하늘을 우러러 보았다.” (다니13,35) 2019-04-08
1082 [김혜선 아녜스] “나는 나의 주 그리스도 예수님을 아는 지식의 지고한 가치 때문에 다른 모든 것을 해로운… 2019-04-07
1081 [김혜선 아녜스] “그런데도 저는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순한 어린 양 같았습니다.” (예레11,19) 2019-04-06
1080 [김혜선 아녜스] “그러니 그를 모욕과 고통으로 시험해 보자.”(지혜 2,19) 2019-04-05
1079 [김혜선 아녜스] “내가 이 백성을 보니, 참으로 목이 뻣뻣한 백성이다.” (탈출32,9) 2019-04-04
1078 [김혜선 아녜스] “설령 여인들은 잊는다 하더라도 나는 너를 잊지 않는다.” (이사49,15) 2019-04-03
1077 [김혜선 아녜스] “이렇게 이 강이 닿는 곳마다 모든 것이 살아난다.” (에제 47,9) 2019-04-02
1076 [김혜선 아녜스] “보라. 나 이제 새 하늘과 새 땅을 창조하리라.” (이사 65,17) 2019-0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