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17주간 수요일

 

“모세는 주님과 함께 말씀을 나누어 자기 얼굴의 살갗이 빛나게 되었으나, 그것을 알지 못하였다.” (탈출34,29)

 

 

주님과 함께 

말씀을 나누던 모세의 

얼굴이

빛났던 것처럼

 

우리도

주님의 십자가와 마주보며 

성실히 기도하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그분을 닮아

 

우리 얼굴의 살갗이

하느님의 빛으로

하얗게 빛날지도 모르리.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