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0주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0주일

 

“우리도 온갖 짐과 그토록 쉽게 달라붙는 죄를 벗어버리고, 우리가 달려야 할 길을 꾸준히 달려갑시다.” (히브 12,1)

 

 

십자가가

우리를 떠나지 않고

우리의 삶을 

짓누른다 하더라도

 

우리는 날마다 어김없이

우리가 달려가야 할 길을

달려야 하고

 

죄가

쉽게 달라붙어 

끊임없이 우리를 

괴롭혀 온다 하더라도

 

우리는 

십자가를 견뎌 내신

그리스도만을 바라보며

우리의 길을

꾸준히 달려가야 합니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