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4주간 토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4주간 토요일

 

“너희는 따로 외딴 곳으로 가서 좀 쉬어라.” (마르6,31)

 

 

외딴 곳에는,

 

우리에게 필요한 

삶의 지혜가 

숨겨져 있다네.

 

외딴 곳에 쉬고 있을 때,

 

하느님을 그리워하는

고독한 영혼의 그림자가

슬금슬금 걸어 나오고

 

외딴 곳에

멍하니 앉아 있노라면,

 

그토록 갈망하던

평화가

우리를 보고 있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