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가해 연중 제5주간 월요일

김혜선

가해 연중 제5주간 월요일

 

“과연 그것에 손을 댄 사람마다 구원을 받았다.” (마르6,56)

 

 

그분의 옷자락 술에서

사랑이 흘러나오네.

 

그 사랑을 얻기 위하여

마을이든 고을이든 촌락이든

 

사람들은

주님의 앞으로 

무작정 달려갔네.

 

그분의 옷자락에서

자비가 흘러나오네.

 

그 자비를 얻기 위하여

과연 우리는 

어디로 

무작정 달려가고 있는가.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