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나해 연중 제2주간 목요일

김혜선

나해 연중 제2주간 목요일

 

“병고에 시달리는 이들은 누구나 그분에게 손을 대려고 밀려들었기 때문이다.”(마르3,10)

 

 

병고에 시달리는 이들은

무언가를 붙잡고 싶어한다네.

 

때로는 명약을

때로는 음식을 

때로는 사람을

 

그들은

치유 받고 싶은 만큼의 

욕망에 시달리며

무엇인가를 붙들고자 

혼란스럽게 방황한다네.

 

가장 확실한 치유가

그분께 있음을 깨달을 때까지.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