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o신부의 영원한 기쁨

[이종훈] 나해 6월 24일(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지금 당장(+MP3)

Loading the player...

나해 6월 24일(성 요한 세례자 탄생 대축일) 지금 당장

세례자 요한은 구약의 마지막 예언자라고 한다. 바로 뒤에 구세주 예수님이 오셨기 때문이다. 구약은 말 그대로 옛날 약속, 옛 계약이다. 그것은 지나간 옛날얘기가 아니라 하느님이 이스라엘에 하신 약속이고 당신의 이름을 걸고 맺으신 계약이다. 정직하고 성실한 사람은 해 지난 약속이라도 어김없이 지킨다. 하느님은 성실하신 분이고 당신의 이름을 걸으셨으니 인류의 역사가 끝날 때까지 당신이 하신 약속을 지키신다.

구약이 하느님의 약속이라면 신약은 그 약속의 성취다. 우리 하느님은 예수님을 통해서 오래전에 하신 약속을 지키셨다. 왜 그렇게 오래 걸렸는지, 때가 무르익는데 그렇게 오랜 시간이 필요했던 건지, 아니면 당신 뜻을 이루어줄 임자가 나타나지 않아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하느님은 때가 차자 그 약속을 지키셨다. 하느님이 이 땅에 오셔서 우리를 직접 다스리기 시작하셨다.

다른 예언자들도 그랬지만 요한은 아주 거칠고 과격하게 독설적인 말로 하느님의 말씀을 전했다. 청중이 그것을 위협처럼 느껴서 마음을 하느님께 돌리게 하려고 했던 의도였을 거라는 생각이 들지만, 그보다는 하느님과 그 반대편 사이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것, 심판 날에 그렇게 선명하게 나뉠것임을 선포했던 거다. 열매는 당신 곳간에 두시고, 마른 가지는 땔감으로 쓰인다. 추수 때 열매 맺지 않은 나무를 좀 더 기다리는 농부는 없다. 그때까지 열매를 맺지 않았으면 그걸로 끝이다.

요한이 거칠게 선포했던 것과는 달리 예수님은 연민과 사랑으로 가득 찬 삶을 사셨다. 하지만 요한이 과격했다면 그분은 과감하게 행동하셨다. 그렇게 과감해 보였던 것은 그런 언행이 당신에게는 자연스러웠기 때문인 것 같다. 마치 하느님을 보고 계신 것처럼, 하느님 말씀을 직접 듣고 그대로 행동하시는 것처럼 말이다. 그렇다, 우리가 보기에 과격하고 과감한 것이지 그분들에게는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것이었다. 하느님과 하느님 반대편, 구원과 비구원, 순종과 불순종 사이에는 아무것도 없다. 지금 당장 회개하고 복음을 믿어야 한다. 미룰 일이 아니다. 그리고 실패하면 바로 그 자리에서 그 즉시 돌아서야 한다. 하느님의 약속은 이미 이루어졌고, 그분은 이미 세상을 직접 다스리기 시작하셨다.

예수님, 미루지 않습니다. 사실 미룰 수 없는 것입니다. 저희는 오래된 것이라고 잊어버리지만 주님께는 늘 현재이니 잊으실 수 없습니다. 회개하고 복음을 믿습니다.

영원한 도움의 성모님, 부드럽지만 단호하게 저를 이끌어주시고 도와주소서. 아멘.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672 [이종훈] 나해 9월 1일(피조물 보호를 위해 기도하는 날) 외딴 곳(+MP3) 2021-09-01
1671 [이종훈] 나해 8월 31일 맑은 정신(+MP3) 2021-08-31
1670 [이종훈] 나해 8월 30일 임마누엘(+MP3) 2021-08-30
1669 [이종훈] 나해 8월 29일(연중 제22주일) 나와 하느님(+MP3) 2021-08-29
1668 [이종훈] 나해 8월 28일(성 아우구스티노) 핑계(+MP3) 2021-08-28
1667 [이종훈] 나해 8월 27일(성 모니카) 기름 만들기(+MP3) 2021-08-27
1666 [이종훈] 나해 8월 26일 남아 있기를(+MP3) 2021-08-26
1665 [이종훈] 나해 8월 25일 회칠한 무덤(+MP3) 2021-08-25
1664 [이종훈] 나해 8월 24일(성 바르톨로메오 사도 축일) 검지(+MP3) 2021-08-24
1663 [이종훈] 나해 8월 23일 한국 교우의 신앙(+MP3) 2021-08-23
1662 [이종훈] 나해 8월 22일(연중 제21주일) 믿음의 길(+MP3) 2021-08-22
1661 [이종훈] 나해 8월 21일 선행과 희생(+MP3) 2021-08-21
1660 [이종훈] 나해 8월 20일 바싹 달라붙어 있기(+MP3) 2021-08-20
1659 [이종훈] 나해 8월 19일 제일 좋아하는 것보다 더 좋은 것(+MP3) 2021-08-19
1658 [이종훈] 나해 8월 18일 선한 능력(+MP3) 2021-08-18
1657 [이종훈] 나해 8월 17일 참 기쁨(+MP3) 2021-08-17
1656 [이종훈] 나해 8월 16일 신뢰와 사랑(+MP3) 2021-08-16
1655 [이종훈] 나해 8월 15일(성모승천 대축일) 거룩한 몸(+MP3) 2021-08-15
1654 [이종훈] 나해 8월 14일 거룩한 욕망 키우기(+MP3) 2021-08-14
1653 [이종훈] 나해 8월 13일 하느님의 혼인(+MP3) 2021-0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