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겨울나무

한은비 90 2018-12-24 07:57:20

겨울나무

 

하늘과 맡닿은

높은산위에

난 네가 너무 부럽더라

 

그래서인지

너는 남달라

그거 알아

세상이 가지지 않은 무언가를 가지고 있어

 

내가 힘들면

넌 내게 네품에 기대라 하지

내가 아프면

넌 내게 네맘에 흐르는 진액으로써

날 깨끗하게 해주지

내가 속상하거나 외로우면

넌 너의 모습을 마법처럼

하얀눈으로 뒤덮어서는

날 덮치지!

너의 온몸으로 날 감싸

행복하게 해주어

 

넌 하늘과 마니 닮은건 아니?

언제나 

늘 변함없이 

폭풍이쳐도 비가와도

쌩쌩하고 내게만은 즐거움을 줘

살다살다 지쳐

사람에게 치어 힘들어하면

넌 너의 모습을 마법으로써

하얀눈으로 뒤덮고 너의 넓은 마음에

폭 끌어 안아주어

 

그리고 

너의 가지로 날 감싸

따뜻하게 보호해주고

그늘이 되어주어

 

넌  하늘처럼

마음이 깨끗해

넌  하늘처럼

마음이 넓고 따뜻해

넌  하늘처럼

사랑의 치유자야

 

넌  하늘처럼

너의 향기는 참으로 상쾌하고

힘을 북돋워 주어

 

비록 넌 가만히

하늘만 우러러 바라보고

뜨거운 뙤약볕,

비바람 아래에 서있지만

내가 바라는

내가 원하는

버팀목이 되어주며

모든걸 해줄수 있는 

능력있는 나무란거야

 

넌 하늘과 마니 닮았어

그래서,,,

난 네가 조아

 

" 넌 내맘속에 

늘 변함없는 겨울나무가 되어줘 ~ "

 

      -  M . 은비레아  -

 

Comments

바오로딸 2018.12.27 17:08
http://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board3&wr_id=1618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2037
[공지사항] 재능기부 하시기 전에 반드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바오로딸 2013-09-15 4710
406 눈꽃 댓글+1 한은비 2019-01-14 12
열람중 겨울나무 댓글+1 한은비 2018-12-24 91
404 핸드메이드 구유 댓글+1 김태희 2018-12-21 72
403 성탄카드 댓글+1 김태희 2018-12-21 61
402 진리에 속한 사람은 누구나 내 말을 듣는다 댓글+1 김아람 2018-11-27 100
401 오늘 너도 평화를 가져다 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 김아람 2018-11-22 69
400 그대처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댓글+1 김아람 2018-11-16 130
399 부족한 글씨 나눕니다^^ 댓글+1 김아람 2018-10-24 210
398 성당 댓글+1 한은비 2018-10-12 140
397 묵주기도성월의 성모님입니다 ^0^ 댓글+1 서지연스텔라 2018-09-29 232
396 아빠,아버지 댓글+1 한은비 2018-09-16 139
395 난 바보랍니다 댓글+1 한은비 2018-08-13 195
394 나의 눈물을 기억하소서 댓글+1 한은비 2018-07-22 214
393 주님은 나의힘 댓글+1 한은비 2018-06-25 253
392 주일학교 여름방학 숙제 '착한일 일지' 댓글+1 강주현 2018-06-20 292
391 내맘 변하지 않아 댓글+1 한은비 2018-05-31 223
390 성모님 망토은 마술쟁이 댓글+3 한은비 2018-05-14 343
389 나 주님앞에 댓글+1 한은비 2018-04-30 252
388 묵주 만들기 재능 기부도 가능한가요? 댓글+1 김태연 2018-04-16 447
387 나의치료자 댓글+1 한은비 2018-04-15 257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