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어느 눈 오는 날

함선주 1,079 2015-01-15 11:22:54

코끝을 아리게 하는 차가운 공기, 온통 회색빛 하늘과 주변 풍경들이 적막하기만 한 계절입니다.
새해들어 처음으로 사진과 소식 전해드립니다.
보내드린 사진들은  '어느 눈 오는 날'의 풍경입니다.
어느 휴일날 점점 흐려지며 한바탕 눈이라도 쏟아낼것 같은 하늘을 바라보다 옷도 제대로 갖춰 입지 못하고 그대로 달려나가 왼쪽팔엔 우산을 끼고 한손엔  카메라를 들고 옷과 신발이 다 젖는 줄도 모르고 연신 렌즈를 닦아내며 정신없이 찍어 몇장 건진 사진들 입니다.
꽃들이 막 꽃망울을 터뜨리던  봄부터 푸르른 여름,온세상을 화려한 색으로 물들이던 가을을 거쳐 모든 것들을 홀가분하게 벗어 버린채 새로운 생명을 준비하는 겨울까지 우리주변의 자연과 사람들의 모습을 비루하기 짝이없는 저의 사진들 이었지만 
'바오로딸 콘텐츠'를 통해 여러분들과 나눌수 있어서 감사했습니다.
저도 사진을 찍고 고르고 또 렌즈 너머로 세상을 바라보며 
많은 것들을 느끼고 배울수 있었습니다.

IMG_001.JPG

IMG_002.JPG

IMG_004 (1).JPG

IMG_004 (2).JPG

IMG_007 (1).JPG

IMG_007 (2).JPG

IMG_011 (1).JPG

IMG_011 (2).JPG

IMG_016.JPG

IMG_018.JPG

IMG_020 (1).JPG

IMG_020 (2).jp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02 2월 폰배경화면 댓글+3 신 아드리아나 2020-01-20 1179
401 [마신부의 성경강의] 마르코복음 11장 겸손기도 2014-01-06 1177
400 하늘빛 풍경 함선주 2015-08-21 1176
399 오병이어의 기적 청원소 2014-08-04 1173
398 항상 감사하십시오. 댓글+1 박지안 2019-06-16 1171
397 엄마의 기도 이금희 2015-02-10 1170
396 바오로 사도의 회심 댓글+1 노영숙 2017-08-31 1170
395 구유에 누우신 아기 예수님과 성모님, 성요셉 황혜진 2014-01-06 1168
394 부활이미지 3개 댓글+1 김윤희 2019-03-18 1161
393 [캘리]약속 댓글+1 믿는대로 2019-06-27 1151
392 마태오를 부르심 댓글+1 조근영 2017-09-19 1149
391 성탄 전야 미사의 촛불 Ohnhwa 2013-09-25 1148
390 주님의 든든한 십자가 Ohnhwa 2013-09-25 1142
389 성모님과 교황님 전민진 2014-08-05 1131
388 묵주 만들기 재능 기부도 가능한가요? 댓글+1 김태연 2018-04-16 1127
387 너희는 주님의 길을 곧게 내어라 청원소 2014-12-15 1124
386 만화로 보는 성바오로 8 주민학 2014-01-14 1115
385 아기예수님의 봉헌 김아눈시았따수녀 2015-05-11 1110
384 성모님의 순명 thomais 2016-11-18 1098
383 일어나 비추어라! 박우철 2014-08-11 10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