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기다림

함선주 743 2015-11-27 15:35:02

"무화과나무와 다른 나무를 보아라."  "하늘과 땅은 사라질지라도 내 말은 결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루카:21,30.33)


올해의 많은 날들이 다 지나가 버리고 어느새 달랑 한장만 남은 달력 처럼

겨울비를 맞은 몇개 남지 않은 단풍잎들만 차가운 바람에 쓸쓸히 흔들립니다.

하지만 다가올 봄이면 빈 가지엔 더욱 싱그런 초록잎들이 새로 돋아날것을 믿기에

떨어진 잎들과 지나가 버린 날들에 대한 아쉬움 보다는  

매해 우리 마음속에서 새롭게 태어나시는 아기 예수님을

기쁨과 희망을 가득 품고 설레는 맘으로 기다립니다.

IMG_B (1).JPG

IMG_C (1).jpg

IMG_C (2).JPG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95 주님 마음을 가진 나 한은비 2016-05-16 476
294 부르심 한은비 2016-05-14 536
293 성모님 망토는 마술쟁이 한은비 2016-05-12 543
292 주님 사랑은 취미가 아니다 한은비 2016-05-11 608
291 주님은 모든것을 채워주십니다 한은비 2016-05-11 646
290 한은비 2016-05-11 445
289 용기를 내어라. 내가 세상을 이겼다 함선주 2016-05-09 767
288 예수성심 노영숙 2016-04-30 919
287 임주신 십자가 안고 노영숙 2016-04-30 730
286 아기 예수님과 성모님 노영숙 2016-04-30 772
285 참빛이신 말씀 노영숙 2016-04-30 601
284 주님은 나의 목자 노영숙 2016-04-30 556
283 삶의 십자가 길 노영숙 2016-04-30 545
282 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부제:성체로 오시는 주님) 노영숙 2016-04-30 698
281 나는 포도나무요 너희는 가지다 함선주 2016-04-27 609
280 보편지향기도 이은숙 2016-04-25 704
279 그리스도 김윤희남보나 2016-04-21 544
278 장여울 2016-04-20 510
277 나는 빛으로서 이 세상에 왔다 함선주 2016-04-20 797
276 성지순례 윤일마 2016-04-07 549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