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보시니 좋았다

노영숙 116 2017-08-04 11:21:58

하느님께서는... 온갖 생물들을 제 종류대로, 

또 날아다니는 온갖 새들을 제 종류대로 창조하셨다. 

하느님께서 보시니 좋았다.

하느님께서 이들에게 복을 내리며 말씀하셨다.

"번식하고 번성하여 바닷믈을 가득 채워라. 새들도 땅 위에서 번성하여라." (창세 1, 21-22)

 

bac3f3b8ae68d9e6814d1a28d406efc4_1501814002_0278.JPG
 

하느님,


그분은 제가 잔잔할 때 찾아 오십니다.
몸과 마음의 동작이 멈춘 고요함 속에서

그분을 느낄 수 있습니다.


숨쉬는 자연 안에서도 그분은 조용히 웃고 계시지만
그분과 다정한 눈길을 주고 받으려면

단둘만 함께하는 침묵 속으로 다가오십니다.


무엇보다도 '그분'만을 지긋하고 오롯이 바라봐야 합니다.

그분은 그것을 좋아하십니다.


그분의 그 좋아하심이 제 기쁨이고, 

그분을 향한 제 사랑입니다.

 

Comments

바오로딸 08.08 12:13
고맙습니다.
천지창조의 순간, 창조주 하느님과 일치하는 가운데 그 묵상을 그림으로 표현하셨네요...

http://contents.pauline.or.kr/bbs/board.php?bo_table=board3&wr_id=131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244
[공지사항] 재능기부 하시기 전에 반드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바오로딸 2013-09-15 3893
369 마태오를 부르심 조근영 2017-09-19 12
368 기도 그리움 댓글+1 노영숙 2017-09-16 20
367 나를 살리시는 분, 주님이시여 댓글+1 김용민 2017-09-16 16
366 나의 주님 나의 하느님 댓글+1 김용민 2017-09-02 55
365 바오로 사도의 회심 댓글+1 노영숙 2017-08-31 40
364 새로나기 댓글+1 노영숙 2017-08-17 76
열람중 보시니 좋았다 댓글+1 노영숙 2017-08-04 117
362 밀알 하나가 땅에 떨어져... 댓글+1 노영숙 2017-07-21 131
361 하느님 말씀 댓글+1 노영숙 2017-07-14 120
360 나는 있는 나다 댓글+1 노영숙 2017-07-07 138
359 자수 스카풀라 댓글+1 오혜정 2017-06-16 257
358 엄마 댓글+1 김용민 2017-06-06 215
357 제 마음을 드려요 댓글+2 한은비 2017-06-05 268
356 예수성심 Sacred Heart of Jesus 댓글+2 노영숙 2017-06-05 267
355 평화 댓글+1 김용민 2017-05-27 200
354 말씀과 십자가 댓글+1 노영숙 2017-05-26 221
353 기억 댓글+1 김인숙 2017-05-16 195
352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244
351 봄꽃 함선주 2017-05-09 205
350 강가에 서서 함선주 2017-05-09 172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