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님, 먼저 집에 가서 아버지의 장사를 지내게 허락해 주십시오.” (마태8,21)

“주님, 먼저 집에 가서 아버지의 장사를 지내게 허락해 주십시오.” (마태8,21)

소화 데레사 성녀가
수녀원에 입회하고
가장 힘들었던 것 중의 하나가

집에 홀로 남으신
아버지에 대한 연민이었네.

딸들을 모두 수녀원에 보내고
노환으로 누워계신 아버지를
보살펴 드리지 못하는

성녀의 괴로움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것이었으리.

교회의 일을 하다 보면
집안일에 대한 근심 걱정으로
어수선할 때가 있기 마련이지만

모든 것을 주님께 맡기고
온전히 자유로워지는
그 날이 오기를.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