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순] 사도 바오로의 로마 행적을 따라가다 (2)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402_0846.jpg

 

성 바오로 대성당

이어서 고대하던 성 바오로 대성당으로 갔다. 로마 외곽에 있는 이 성당은 사도 바오로의 무덤 위에 세워졌다.

초세기에 지은 성당은 1600년간 그 모습을 유지하고 있었는데 결정적으로 1827년의 화재로 소실되어

우리가 보는 성당은 당시의 교황 레오 12세에 의해 옛날의 설계대로 성당을 재건축한 것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429_4859.jpg

 

교회 안에서 바오로 사도의 존재가 성 베드로와 대등한 만큼

성당의 중요성과 규모에 있어서도 성 베드로 대성전 못지않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462_1041.jp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464_612.jpg

 

후대 사람들의 성 바오로에 대한 사랑이 표현된 성전은 화려하고 웅장했다.

청동으로 만든 정문에 성 바오로와 성 베드로의 행적이 부조되어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495_2264.jpg
 

개인적으로 정문 양편에 있는 천사상에 마음이 끌렸다.

거룩한 무관심으로 다른 것에 대한 관심을 끊은 채 한 분이신 하느님만을 바라보며 섬기는 천사의 신분을

잘 드러내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533_799.jp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541_3804.jpg

 

성당 여러 곳에는 사도 바오로를 표현한 다양한 조각상들이 있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576_655.png

 

순례자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다가갔다. 중앙 제대 앞이었는데 사도 바오로의 무덤을 발굴한 장소였다.

성 바오로가 순교하자 신자들은 성 바오로의 유해를 모셔다가 비밀리에 안장하고 보존했다.

그 유해가 있는 곳을 중앙으로 대성전을 세운 것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626_181.jpg
 

사도행전을 통해 회심한 이후의 성 바오로의 생애를 알려준 복음사가 성 루카상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654_365.jpg

 

중앙제대 오른편에 있는 경당에 불이 나기 전 성당에 모셨던 성 바오로의 목상이 있었는데 모습이 특이했다.

불에 타고 그슬린 모습 그대로였기 때문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680_5042.jpg

 

처음에 지어진 성 바오로 대성당의 유적들이 성당 외부 회랑에 전시되어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710_6626.jpg
 

넓은 성당을 찬찬히 둘러보기엔 시간이 모자랐다.

옛날 성전의 기둥과 조각품들의 유물이 전시된 길을 따라 밖으로 나와

다시 한 번 성 바오로 대성전의 위용을 바라보며 하느님의 사랑에 살고 죽은 그분의 생애를 생각했다.

 

뜨레 폰타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742_2136.png

 

그리고 뜨레 폰타네로 이동. 이곳은 성문 밖 지역으로 옛날부터 공동묘지 자리라고 한다.

처형당하여 공동묘지에 묻혔던 사도의 시신을 그리스도인들이 수습하여 매장한 장소인 것이다.

성 베네딕도 상이 서 있는 길을 지나 아치문으로 들어가면 수도원 옆에 있는 뜨레 폰타네 성당이 나타난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771_1227.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786_3137.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791_218.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800_2958.png

 

초세기의 모자이크 무늬, 성당 바닥에 보존 되어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845_8676.png

 

사도의 목을 치자 잘린 머리가 세 번 튀었고 그 자리마다 샘이 솟았다는 곳을 경배하고

바오로 수도회 신부님의 주례로 미사를 드렸다.

이 성당은 로마시내의 성당들과 비교하면 규모도 작고 낡았지만 바오로인으로 느껴지는 감정은 남달랐다.

아직도 세 번 목이 튀었다는 자리엔 물이 흐르고 있다고 한다.

 

뜨레 폰타네 성당을 나와 왼편에 있는 성모님께 봉헌된 오래된 경당으로 들어갔다.

사도 바오로가 순교하시기 전에 세 시간 동안 갇혀 있었던 감옥 터에 지어진 성당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879_7133.png

 

우리는 경당에 들어가 지하로 내려갔다. 좁고 음습한 곳이었다.

세상에서 달릴 길을 다 달리고

승리의 월계관이며 그토록 사랑했던 예수그리스도를 만날 시간을 고대하며 이곳에 머물렀을 사도 바오로,

그에게 순교는 그를 생애를 바쳐 사랑한 예수그리스도를 영원히 만나러 가는 문이었을 뿐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907_0731.png 

 

사도 바오로의 여정을 따라 로마 시내를 순례하며 돌아오는 내 마음에 울리는 말이 있었다.

‘무엇이 우리를 그리스도의 사랑에서 갈라놓을 수 있겠습니까? 환난입니까? 역경입니까? 박해입니까?

굶주림입니까? 헐벗음입니까? 위험입니까? 칼입니까?

그러나 우리는 우리를 사랑해 주신 분의 도움에 힘입어 이 모든 것을 이겨 내고도 남습니다. 나는 확신합니다.

죽음도, 삶도, 천사도, 권세도, 현재의 것도, 미래의 것도, 권능도,

저 높은 곳도, 저 깊은 곳도, 그 밖의 어떠한 피조물도 우리 주 그리스도 예수님에게서 드러난

하느님의 사랑에서 우리를 떼어 놓을 수 없습니다. (로마 8,35-39)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3963_0626.jpg
 

성 바오로 대성당 바로 가기

Paper vector designed by Freepik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