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순] 피사 대성당 (2) 캄포산토(CAMPO SANTO)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146_5818.png

 

캄포산토

 

피사 대성당 옆으로 로마 시대의 성벽과 이어지는,

어딘지 모르게 무거운 느낌을 주는 건물이 호기심을 일으켰다.

 

가운데 정원이 있는 길고 네모난 회랑으로 이어진 ‘캄포산토’라고 불리는 중세기 공동묘지였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187_8293.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200_601.png
 

18세기까지도 귀족들의 묘지로 사용했다는 이 건물은 1278년, 십자군 시대 때 지어졌는데

그 당시 예루살렘 골고타의 흙을 가져와 바닥에 깔았다 하여

‘거룩한 대지‘라는 뜻의 캄포산토(campo santo) 라고 불린다.

 

벽에는 흐릿하게 퇴색되고 있는 대형 프레스코화들이 있었다.

영원한 행복에 대한 희망과 믿음을 주제로 한 그림들로 1350년대부터 백년의 시간을 거쳐 이루어졌다고 하는데

대부분의 그림은 제2차 세계대전의 폭격으로 사라지고 지금은 ‘죽음의 승리’와 ‘보편심판’이 남아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231_4611.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243_8703.png

 

회랑 안쪽으로는 그리스도를 동양의 만트라처럼 표현한 작품도 있었다.

뭔지 모르지만, 이 피사의 대성당과 구조물들은 동양적이면서도 신화적인 것을 품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281_4487.png
 

묘지에 어울리지 않는 쇠로 만든 닻줄도 전시되어 있었는데

오랫동안 적이었던 제노바와 피렌체 왕국의 휴전 기념물이라고 한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314_9529.png
 

프레스코화가 있는 곳을지나 회랑을 따라 들어가면 위인과 귀족들의 납골묘지가 이어진다.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역사적 인물들이 다수 있었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346_069.png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358_79.png
 

묘지 앞에는 죽은 이들의 생전의 모습과 정신세계를 표현하는 조각품들이 놓여있었다.

그 조각들 자체가 멋진 작품이었다.

묘지를 집과 떨어진 산기슭에 마련하는 우리나라 사람들과 확실히 다르게

죽음을 가까이 생각하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영생을 믿는 이들에게 죽음은 새로운 생명으로 나가는 문이기 때문이다.

 

358e69361ace81a0734aaf284e0193b6_1494244422_0071.jpg
 

캄포산토 바로 가기

Paper vector designed by Freepik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