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열] 20140727 연중제17주일

486f030438b6092a0fef05e50cb1bf80_1493281701_2435.jpg 

2014년7월27일 연중 제 17주일 복음묵상

 

“하늘 나라는 밭에 숨겨진 보물과 같다.”(마태오13,44)

 

숨겨진 보물이라는 말에 눈이 머뭅니다.

숨겨졌다는 것은 숨긴 누군가가 있다는 말일까요?

아니면 무엇인가에 의해 가려지고 말았다는 말일까요?

 

저는 후자를 선택하렵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생명을 주시며 세상에 나아가 마음껏 아름답게 살아보라 하십니다.

하지만 우리는 참 많은 이유를 대어가며 스스로를 엉터리로 만듭니다.

그리고 그 대부분의 이유의 이면에는 우리의 욕망이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보고도 보지 못하고, 들어도 듣지 못하여 보물을 찾지 못하는 어리석음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한 걸음 뒤로 물러나, 고개를 들고 좀 더 넓은 시야로 주위를 둘러보십시오.

눈에 들어오는 것이 선한 세상이던, 악한 세상이던 상관하지 말고 있는 그대로를 보려고 노력하십시오.

그리고 그 안에서 우리가 찾아야만 하는 보물을 보십시오.

 

우리의 숨이 붙어 있는 한, 악은 우리의 눈을 가리려 할 것입니다.

무엇으로 눈을 가리려 하는지 일일이 말할 필요도 없이 우리는 그것들을 알고 있습니다.

영혼을 죽이는 것들에 속아서는 안 됩니다.

지금 이 순간 내가 좇고 있는 것들로 인해, 하느님께서 나를 위해 마련하신 것을 볼 수 없다면 더 이상 바보스러울 수는 없을 것입니다.

 

“그 보물을 발견한 사람은 그것을 다시 숨겨 두고서는 기뻐하며 돌아가서 가진 것을 다 팔아 그 밭을 산다.”는 말의 의미를 이해해야만 합니다.”

 

예수님을 믿으시나요?

그 예수님의 말씀을 제 1의 가치로 여기며 살고 계십니까?

하느님 나라를 진정 원하십니까?

그렇다면, 그 하느님 나라를 위해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우리의 약함은 보물을 손에 놓고도 뒤를 돌아보게 합니다.

그것이 우리네 삶입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쥐고 있어야 할 것이 보물이라는 것은 절대로 잊어서는 안 됩니다.

그래야만, 매 순간 만나게 되는 악의 속임수에 넘어가지 않을 수 있는 힘이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보물을 찾아야 하고, 그 보물을 지켜야 합니다.

이것이 삶이라는 여정의 목적임을 잊어서는 안 됩니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