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마토신부-배낭여행회상4] 의외의 도시, 오르비에또

7c2c4fa32ce632acefb80746ac685bb0_1493470778_6361.png
 

원래 이태리 남부지역을 가려고 했지만, 시간이 부족할거라는 선배 신부님들의 충고에 계획을 급변경했다.

로마 근교도시 오르비에또.

성혈의 기적으로도 알려진 이 도시에서 정말로 ‘느리게 걸었다.’

마을의 두오모에 미사시간도 우연히 맞아 미사 참례한 기억이 난다.

여행에서 ‘우연’이 주는 기쁨은 특별하다.

빠르게 다닌다고 해서 더 많은 걸 보고 느끼는 것은 아님을 알려준 오르비에또.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