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대림 제2주간 월요일

김혜선

대림 제2주간 월요일

“일어나 네 평상을 가지고 집으로 가거라.”(루카5,24)

그대가 앓아 누워있었던
평상은
이제 더 이상
그대의 것이 아니라네.

누군가의 믿음으로
주님 앞에 인도될 때까지
평상에 누워
병마와 고통에 짓눌리던 시절은
다 지나갔다네.

지난 날,
절망의 자리였던
그 평상에는
이제 말씀이 앉아계신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