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연중 제3주간 목요일

김혜선

연중 제3주간 목요일

“누가 등불을 가져다가 함지 속이나 침상 밑에 놓겠느냐?”(마르4,21)


우리의 착한 행실이
세상의 한 모퉁이를
등불처럼
환하게 밝히고 있을 때,
세상은 아름답게 보인다네.

대부분의 사람들은
우리의 착한 행실과
세상이 어우러져서
아름답게 빛나고 있는 것을
무심코 바라보다가

오랫동안 잊고 살았던
하느님에 대한 기억을
문득 떠올리게 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