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그리고 보고 믿었다.” (요한 20,8)

김혜선

“그리고 보고 믿었다.” (요한 20,8)

 

 

예수님의 제자들처럼

주님을 보기 위해

힘차게 달려가야겠네.

 

숨이 차올라

목이 터질 것 같은 

아픔을 참고 또 참으며

 

누구에게라도 질세라

뒤도 돌아보지 않고

앞만 보며

씩씩하게 내달려야겠네.

 

그리고 

주님께서 계시는 곳에 다다르면

숨을 고르며

뚜벅뚜벅 걸어 들어가

 

주님을 꼭 뵈어야겠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906 [김혜선 아녜스] “가거라. 나는 이제 양들을 이리 떼 가운데로 보내는 것처럼 너희를 보낸다. (루카 10,… 2018-10-18
905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드러나지 않는 무덤과 같기 때문이다.” (루카 11,44) 2018-10-17
904 [김혜선 아녜스] “속에 담긴 것으로 자선을 베풀어라.” (루카 11.41) 2018-10-16
903 [김혜선 아녜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루카11,32) 2018-10-15
902 [김혜선 아녜스] “가서 가진 것을 팔아 가난한 이들에게 주어라.” (마르 10,21) 2018-10-14
901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의 말씀을 듣고 지키는 이들이 오히려 행복하다.” (루카11,28) 2018-10-13
900 [김혜선 아녜스] “그러면 다시 나와, 자기보다 더 악한 영 일곱을 데리고 그 집에 들어가 자리를 잡는다.”… 2018-10-12
899 [김혜선 아녜스]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야 당신께 청하는 이들에게 성령을 얼마나 더 잘 주시겠느냐?” (루… 2018-10-11
898 [김혜선 아녜스] “저희를 유혹에 빠지지 않게 하소서.” (루카11,4) 2018-10-10
897 [김혜선 아녜스] “마리아는 좋은 몫을 택하였다. 그리고 그것을 빼앗기지 않을 것이다.” (루카10,42) 2018-10-09
896 [김혜선 아녜스] “그에게 자비를 베푼 사람입니다.” (루카10,37) 2018-10-08
895 [김혜선 아녜스] “그들은 이제 둘이 아니라 한 몸이다.” (마르10,8) 2018-10-07
894 [김혜선 아녜스] “보라, 내가 너희에게 뱀과 전갈을 밟고 원수의 모든 힘을 억누르는 권한을 주었다.” (루… 2018-10-06
893 [김혜선 아녜스] “너는 바다의 원천까지 가 보고 심연의 밑바닥을 걸어 보았느냐? (욥38,16) 2018-10-05
892 [김혜선 아녜스] “이 집에 평화를 빕니다.” (루카 10,5) 2018-10-04
891 [김혜선 아녜스] “여우도 굴이 있고 하늘의 새들도 보금자리가 있지만, 사람의 아들은 머리를 기댈 곳조차 없… 2018-10-03
890 [김혜선 아녜스] “하늘에서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늘 보고 있다.” (마태18,1… 2018-10-02
889 [김혜선 아녜스]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야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 (루카 9,48) 2018-10-01
888 [김혜선 아녜스] “네 눈이 너를 죄짓게 하거든 그것을 빼 던져 버려라.” (마르9,47) 2018-09-30
887 [김혜선 아녜스] “앞으로 그보다 더 큰일을 보게 될 것이다.” (요한1,50) 2018-09-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