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와서 보아라.” (요한 1,39)

김혜선

“와서 보아라.” (요한 1,39)

 

 

주님께서

우리를 초대하셨으니

 

먼저 

우리의 영혼과 육신을

깨끗이 씻어야겠네.

 

평화롭고 

순결한 마음으로

준비한 다음

 

착한 마음의 옷으로 

갈아입어야겠네.

 

그리고 주님께서

마련하신 자리로

우리를 안내해 주실 때까지 

 

차례를 기다리며

그 앞에

머물러있어야겠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640 [김혜선 아녜스] “그들은 예수님께서 미쳤다고 생각하였던 것이다.” (마르3,21) 2018-01-20
639 [김혜선 아녜스] “그분께서는 열둘을 세우시고 그들을 사도라 이름하셨다.”(마르3,14) 2018-01-19
638 [김혜선 아녜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들에게 당신을 사람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엄하게 이르곤 하셨다.” (… 2018-01-18
637 [김혜선 아녜스] “손을 뻗어라.” (마르3,5) 2018-01-17
636 [김혜선 아녜스] “보십시오, 저들은 어째서 안식일에 해서는 안 되는 일을 합니까?” (마르 2,24) 2018-01-16
635 [김혜선 아녜스]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마르2,22) 2018-01-15
634 [김혜선 아녜스] “무엇을 찾느냐?” (요한 1,38) 2018-01-14
633 [김혜선 아녜스] “나는 의인이 아니라 죄인을 부르러 왔다.” (마르2,17) 2018-01-13
632 [김혜선 아녜스] “일어나 들것을 들고 집으로 돌아가거라.” (마르 2,11) 2018-01-12
631 [김혜선 아녜스] “스승님께서는 하고자 하시면 저를 깨끗하게 하실 수 있습니다.” (마르 1,40) 2018-01-11
630 [김혜선 아녜스] “다음 날 새벽 아직 캄캄할 때, 예수님께서는 일어나 외딴 곳으로 나가시어 그곳에서 기도하… 2018-01-10
629 [김혜선 아녜스] “나자렛 사람 예수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마르 1,23) 2018-01-09
628 [김혜선 아녜스] “나는 몸을 굽혀 그분의 신발 끈을 풀어 드릴 자격조차 없다.” (마르1,7) 2018-01-08
627 [김혜선 아녜스] “우리는 동방에서 그분의 별을 보고 그분께 경배하러 왔습니다.” (마태 2,2) 2018-01-07
626 [김혜선 아녜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마르 1,11) 2018-01-06
625 [김혜선 아녜스] “우리는 모세가 율법에 기록하고 예언자들도 기록한 분을 만났소.” (요한 1,45) 2018-01-05
열람중 [김혜선 아녜스] “와서 보아라.” (요한 1,39) 2018-01-04
623 [김혜선 아녜스] “과연 나는 보았다.” (요한 1,34) 2018-01-03
622 [김혜선 아녜스] “광야에서 외치는 이의 소리다. “ (요한 1,23) 2018-01-02
621 [김혜선 아녜스] ​“그 이름을 예수라고 하였다.” (루카2,21) 2018-0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