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키는 것이다.” (마르 7,8)

김혜선

너희는 하느님의 계명을 버리고 사람의 전통을 지키는 것이다.” (마르 7,8)

 

 

만일,

우리의 지향이

 

하느님의 계명이라는

포도주를

우리의 인습이라는

물에 섞어

싱거워지게 한다면

 

거룩하신 하느님의 말씀은

우리 안에

오래 머물지 못하고

흘러가버린다네.

 

하느님의 계명이라는

좋은 포도주가

우리 안에서 영원히

그윽한 향기를

머금고 있기를 원한다면

 

견고한 우리의 자아를

물처럼

흘려보내야 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766 [김혜선 아녜스] “그러나 더러는 의심하였다.” (마태 28,17) 2018-05-27
765 [김혜선 아녜스] “사실 하느님의 나라는 이 어린이들과 같은 사람들의 것이다.” (마르 10,14) 2018-05-26
764 [김혜선 아녜스] “모세는 너희에게 어떻게 하라고 명령하였느냐?” (마르10,3) 2018-05-25
763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그리스도의 사람이기 때문에 너희에게 마실 물 한 잔이라도 주는 이는, 자기가 받을… 2018-05-24
762 [김혜선 아녜스] “막지 마라, 내 이름으로 기적을 일으키고 나서, 바로 나를 나쁘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은 … 2018-05-23
761 [김혜선 아녜스] “누구든지 첫째가 되려면, 모든 이의 꼴찌가 되고 모든 이의 종이 되어야 한다.” (마르 … 2018-05-22
760 [김혜선 아녜스] “그러한 것은 기도가 아니면 다른 어떤 방법으로도 나가게 할 수 없다.” (마르9,29) 2018-05-21
759 [김혜선 아녜스] “그날, 곧 주간 첫날 저녁이 되자, 제자들은 유다인들이 두려워 문을 모두 잠가 놓고 있었… 2018-05-20
758 [김혜선 아녜스] “그것이 너와 무슨 상관이 있느냐?” (요한 21,22) 2018-05-19
757 [김혜선 아녜스] “너는 나를 사랑하느냐? (요한 21,17) 2018-05-18
756 [김혜선 아녜스] “그들이 모두 하나가 되게 해 주십시오.” (요한 17,21) 2018-05-17
755 [김혜선 아녜스] “이들을 진리로 거룩하게 해 주십시오.” (요한 17,17) 2018-05-16
754 [김혜선 아녜스] “영원한 생명이란 홀로 참하느님이신 아버지를 알고 아버지께서 보내신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 2018-05-15
753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요한 15,16) 2018-05-14
752 [김혜선 아녜스] “주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말씀하신 다음 승천하시어 하느님 오른쪽에 앉으셨다.” (마르1… 2018-05-13
751 [김혜선 아녜스] “지금까지 너희는 내 이름으로 아무것도 청하지 않았다.” (요한 16,24) 2018-05-12
750 [김혜선 아녜스] “그날에는 너희가 나에게 아무것도 묻지 않을 것이다.” (요한 16,23) 2018-05-11
749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근심하겠지만, 그러나 너희의 근심은 기쁨으로 바뀔 것이다.” (요한16,20) 2018-05-10
748 [김혜선 아녜스] “내가 너희에게 할 말이 아직도 많지만 너희가 지금은 그것을 감당하지 못한다.” (요한 1… 2018-05-09
747 [김혜선 아녜스] “보호자께서 오시면 죄와 의로움과 심판에 관한 세상의 그릇된 생각을 밝히실 것이다.” (요… 2018-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