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스밈의 가톨릭성인들

[최민정] 사도 성 바오로

최민정

f112548123c439d534d8c1fa80a94ecd_1654062094_1278.jpg
 

바오로(사도)(St. Paul) 6월 29일
사도, 순교자
성 바오로(67년경)는 벤야민 지파의 유다인으로서 로마 시민권을 가지고 있었고, 유명한 랍비 가말리엘의 문하생으로 예루살렘에서 공부했던 분이다. 그가 그리스도교로 개종하기 전까지는 사울이라 불렀고, 천막 만드는 일을 직업으로 하는 엄격한 바리사이파였으며 그리스도교의 열렬한 박해자였고, 첫 순교자이신 성 스테파노의 순교 현장에도 있었다.

그는 그리스도교인들을 박멸할 목적으로 다마스쿠스로 가던 도중에 유명한 환시를 보는데(34-36년 사이), 이것이 그의 극적인 개종과 더불어 이방인의 사도로 만드는 직접적인 계기가 되었다. 그 후 그는 3년 동안 아라비아에서 지낸 다음, 설교하기 위하여 다마스커스로 돌아오면서부터 그의 파란만장한 선교사 생활이 막을 올린다.

그는 39년경에 바르나바의 도움으로 예루살렘에서 사도들을 만나고 공식적으로 그리스도교 공동체에 입적한 후, 43년경에 안티오키아로 파견되어 그곳에서 교회의 교사가 되는데, 이것이 이방인을 상대로 하는 그의 대 전교활동의 서막을 올린 결과가 되었다. 그 이후로 바오로는 세 차례의 전교 여행을 한다. 그들은 안티오키아에서 출발하여 키프로스 섬에 머물렀고 그다음 지금의 터키를 통과했다.

사도들의 예루살렘회의 후에 바오로 사도는 제2차 여행을 시작하는데 이번에는 명백하게 '12 사도들의 파견'이라고 표현한다(사도 15,36-18,22). 터어키를 다시 횡단하여 프리기아와 그가 아팠던 갈라티아(갈라 4,13)에서 복음을 전한다. 그 다음 루카와 함께 유럽으로 들어와서 필리피 공동체를 세운다(그리스 남부). 한 동안 감옥 생활을 한 후 그리스 지역에서 복음을 전한다.

아테네에서의 복음 전파는 철학자들 앞에서 좌절된다. 코린토에 가서 공동체를 세우는데 그 교회는 바오로 사도를 매우 성가시게 하였다. 그후 안티오키아에 되돌아 왔다. 제3차 여행 동안 바오로 사도는(사도 18,23- 21,17) 현재 터키 지역에 속하는 교회, 특히 에페소 교회, 그 후 그리스 지역에 속하는 교회와 코린토 교회를 두루 다녔다.
밀레토스를 지나면서 바오로 사도는 원로들에게 자기가 당한 고난을 말해준다. 이 말 그대로 예루살렘에 돌아온 후 얼마 안되어 그는 히브리인들에게 체포되어 감옥에 갇힌다(사도 21장). 그는 로마 시민이므로 로마에 항소하였다. 이렇게 로마를 향하여 4번째 여행이 시작되었지만 이제는 자유의 몸이 아니다(사도21-26장). 60년 아니면 61년에 도착하여 63년경까지 감옥에 갇혔다.

한편 좀 자유스런 몸이 되면서 로마의 그리스도 신자들과 자주 만나면서 '옥중 서간'을 쓴다. 63년경 감옥에서 해방되어 아마도 스페인을 향하여 마지막 여행을 했는지도 모른다(로마 15,24-28). 아니면 다가올 자기 운명을 편지로 써서 알려준 티모테오와 티토의 공동체를 향하여 갔을지도 모른다.
 
그후 체포되어 감옥에 갇히고 67년경 순교를 당하신다.

말씀이스며드는자리 [더스밈]

the_smim@naver.com

https://www.instagram.com/the_smim/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