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번호 제목 날짜
265 [김혜선 아녜스] “너희가 어디서 온 사람들인지 나는 모른다.” (루카13,27) 2016-10-26
264 [김혜선 아녜스] “그는 허리가 굽어 몸을 조금도 펼 수가 없었다.” (루카13,11) 2016-10-24
263 [김혜선 아녜스] “그러나 더러는 의심하였다.” (마태오28,17) 2016-10-23
262 [김혜선 아녜스] “네가 마지막 한 닢까지 갚기 전에는 결코 거기에서 나오지 못할 것이다.” (루카12,59… 2016-10-21
261 [김혜선 아녜스] “주인이 자기 종들을 맡겨 제 때에 정해진 양식을 내주게 할 충실하고 슬기로운 집사는 어떻… 2016-10-19
260 [김혜선 아녜스] “어리석은 자야,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 갈 것이다.” (루카12,20) 2016-10-17
259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께서 당신께 선택된 이들이 밤낮으로 부르짖는데 그들에게 올바른 판결을 내려주지 않으… 2016-10-14
258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께서는 너희의 머리카락까지 다 세어 두셨다.” (루카12,7) 2016-10-14
257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불행하여라! 너희가 드러나지 않는 무덤과 같기 때문이다.” (루카 11,44) 2016-10-12
256 [김혜선 아녜스] “그들이 요나의 설교를 듣고 회개하였기 때문이다.” (루카 11,32) 2016-10-10
255 [김혜선 아녜스] “예수님의 발 앞에 엎드려 감사를 드렸다.” (루카17,16) 2016-10-09
254 [김혜선 아녜스] “그러면 다시 나와, 자기보다 더 악한 영 일곱을 데리고 그 집에 들어가 자리를 잡는다. … 2016-10-07
253 [김혜선 아녜스] “저희에게도 기도하는 것을 가르쳐 주십시오,” (루카11,1) 2016-10-05
252 [김혜선 아녜스] “가서 너도 그렇게 하여라.” (루카10,37) 2016-10-03
251 [김혜선 아녜스]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 (루카 17,10) 2016-10-01
250 [김혜선 아녜스] “그들은 벌써 자루 옷을 입고 재를 뒤집어쓰고 앉아 회개하였을 것이다.” (루카10,13… 2016-09-30
249 [김혜선 아녜스] “쟁기에 손을 대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느님 나라에 합당하지 않다.” (루카9,62) 2016-09-28
248 [김혜선 아녜스] “너희 가운데에서 가장 작은 사람이야말로 가장 큰 사람이다.” (루카9,48) 2016-09-26
247 [김혜선 아녜스] “얘야, 너는 살아 있는 동안에 좋은 것을 받았고 라자로는 나쁜 것을 받았음을 기억하여라.… 2016-09-25
246 [김혜선 아녜스] “하느님의 그리스도이십니다,” (루카9,20) 2016-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