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능기부

 

난 바보랍니다

한은비 194 2018-08-13 16:26:29

난 바보랍니다

 

 

아픈줄도 모르고

울고 있음도 모르고

날이 차가워서 열이 나는거라고

웃고만 마는 난 바보랍니다

 

이런 내마음도 모르고

괜찮아 하며

내 이마에 손대주며 건내는 따뜻한말

 

하지만

고갤 저어 밀어내

이상한 행동 보여도 보는데

여전히 나의 마음은

바보처럼 사랑함니다

또한

사랑한다고 나의 온마음,

온가슴은

그대에게 대답하네요

 

그대 알고 있나요

나만 알고 숨기는 건가요

내눈물이 그대에게 고백하는 사랑인걸

아픈줄도 모르고

울고 있음도 모르고

날이 차가워서 열이 나는 거라고

웃고만 마는 나는 바보랍니다

 

이런 내마음도 모르고

정말 괜찮은 거냐고

부드런 그대의 말한마디

"힘내"

"사랑한다"라는 말에

행복해하는 난 여전히 바보랍니다

 

그대만 내곁에 있다면

먼곳에 있더라도

변함없이

그대의 지금 모습처럼

날 기억해 주고

날 사랑해준다면

난 바보여도 좋아요

 

그대보며

그대 생각에

난 바보로써 행복을 느껴요

 

    ☆  M . 레아  ☆

 

Comments

바오로딸 2018.08.16 08:28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사이트 변경에 따른 재능기부 게시판 안내 바오로딸 2017-05-12 2037
[공지사항] 재능기부 하시기 전에 반드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바오로딸 2013-09-15 4710
406 눈꽃 댓글+1 한은비 2019-01-14 12
405 겨울나무 댓글+1 한은비 2018-12-24 90
404 핸드메이드 구유 댓글+1 김태희 2018-12-21 71
403 성탄카드 댓글+1 김태희 2018-12-21 61
402 진리에 속한 사람은 누구나 내 말을 듣는다 댓글+1 김아람 2018-11-27 100
401 오늘 너도 평화를 가져다 주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더라면....... 김아람 2018-11-22 69
400 그대처럼 사랑스러운 사람을 본 일이 없다 댓글+1 김아람 2018-11-16 130
399 부족한 글씨 나눕니다^^ 댓글+1 김아람 2018-10-24 210
398 성당 댓글+1 한은비 2018-10-12 140
397 묵주기도성월의 성모님입니다 ^0^ 댓글+1 서지연스텔라 2018-09-29 232
396 아빠,아버지 댓글+1 한은비 2018-09-16 139
열람중 난 바보랍니다 댓글+1 한은비 2018-08-13 195
394 나의 눈물을 기억하소서 댓글+1 한은비 2018-07-22 214
393 주님은 나의힘 댓글+1 한은비 2018-06-25 253
392 주일학교 여름방학 숙제 '착한일 일지' 댓글+1 강주현 2018-06-20 292
391 내맘 변하지 않아 댓글+1 한은비 2018-05-31 223
390 성모님 망토은 마술쟁이 댓글+3 한은비 2018-05-14 343
389 나 주님앞에 댓글+1 한은비 2018-04-30 252
388 묵주 만들기 재능 기부도 가능한가요? 댓글+1 김태연 2018-04-16 447
387 나의치료자 댓글+1 한은비 2018-04-15 256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