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스케치북

 

[김대열] 20140112 주님 세례 축일

486f030438b6092a0fef05e50cb1bf80_1493280338_8207.jpg 

2014년 1월12일 주님 세례 축일 복음묵상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루카 3,22)

—–

 

세례라 하면 지은 죄를 씻고 새롭게 태어난다는 뜻이다.

그런데 주님께서 세례를 받으셨다.

왜 그러셨을까?

하나만 기억하도록 하자.

 

우리가 이 세상에 살아가는 동안에는

어느 누구도 죄로 인해 생겨나는 세상의 아픔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다는 것이다.

 

당신 스스로 세례를 받으심으로써 보여주시고자 했던 것은

아픔도 기쁨도 함께 해야 한다는 것,

누구의 죄라도 함께 보속해야 한다는 것,

그래야 보다 나은 세상과 개인을 꿈꿀 수 있다는 의미가 아닐까?

 

매일 매일을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

때가 묻었으면 닦으면 된다.

닦으면서 닦아주면서

비록 지울 수 없는 얼룩이 남는다 해도

함께 보듬으며 살아가는 것이 복음적 삶이다.

 

“너는 내가 사랑하는 아들, 내 마음에 드는 아들이다.”

이는 예수님께만 한정된 말씀으로 이해해서는 안 된다.

 

우리 모두 하느님께서 사랑하는 아들, 딸

그리고 마음에 들게 창조된 귀한 자녀들이다.

 

사랑 받고 있음을 확신해야 한다.

그분께서 나를 마음에 들게 만드셨다고 믿어야 한다.

그리고 그에 합당한 마음으로 아름답게 살아보는 거다.

 

넘어지면 다시 일어나면 된다.

그분께서는 나를 사랑하신다는 마음만은 포기하지 않는다면

무엇이 우리를 멈추게 할 수 있단 말인가?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