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여자가 쳐다보니 그 나무 열매는 먹음직하고 소담스러워 보였다.” (창세3,6)

김혜선

“여자가 쳐다보니 그 나무 열매는 먹음직하고 소담스러워 보였다.” (창세3,6)

 

 

악의 열매는 

언제나 먹음직하고 

소담스러워 보인다네.

 

그것은

우리를 슬기롭게 해줄 것처럼

탐스럽게 피어있지만

 

우리가 그것을 먹으면

우리의 나약함이 

더 크게 보이기 시작하여

 

우리의 허물을 가려줄 것 같은

세상의 큰 나무 아래로

꼭꼭 숨게 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