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예수님을 모르겠소.” (마태21,27)

김혜선

“예수님을 모르겠소.” (마태21,27)

 

 

주님을 알면서도 

모르는 척 하고 싶은 때가 있었네.

 

너무도 아득한

삶의 벼랑 끝에서 

나는 주님을 안다고 

말할 수가 없었네.

 

하느님을 믿는 사람이기에

받아들여야 할 고통과

하느님을 믿는 사람이기에

누릴 수 있는 은총 사이에서

내 생애의 힘든 날들을 보내며 

 

나는 

십자가의 성 요한을 생각하였네.

 

하느님을 너무도 사랑한 나머지

오직 하느님만을 위해

자신과 모든 피조물로부터 이탈하여

은총의 깊은 삶을 살아냈던 

십자가의 성 요한.

 

그는 

주님의 영원한 친구였네. 

 

그러나 나는 

아직도 주님을 잘 모르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성경 ⓒ 한국천주교중앙협의회, 2020.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32 [김혜선 아녜스] “그분의 때가 아직 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요한 7,30) 2016-03-11
131 [김혜선 아녜스] “내가 내 뜻이 아니라 나를 보내신 분의 뜻을 추구하기 때문이다.” (요한5,30) 2016-03-09
130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표징과 이적을 보지 않으면 믿지 않을 것이다.” (요한4,48) 2016-03-07
129 [김혜선 아녜스] “아버지, 제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지었습니다.” (루카15,18) 2016-03-06
128 [김혜선 아녜스] “그러므로 너는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정신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 2016-03-04
127 [김혜선 아녜스] “그러므로 이 계명들 가운데서 가장 작은 것 하나라도 어기고 또 사람들을 그렇게 가르치는 … 2016-03-02
126 [김혜선 아녜스] “어떠한 예언자도 자기 고향에서는 환영을 받지 못한다.” (루카 4,24) 2016-02-29
125 [김혜선 아녜스] “주인님, 이 나무를 올해만 그냥 두시지요.” (루카 13,8) 2016-02-28
124 [김혜선 아녜스] “포도 철이 가까워지자 그는 자기 몫의 소출을 받아 오라고 소작인들에게 종들을 보냈다.” … 2016-02-26
123 [김혜선 아녜스] “너희는 너희가 무엇을 청하는지 알지도 못한다. 내가 마시려는 잔을 너희가 마실 수 있느냐… 2016-02-24
122 [김혜선 아녜스] “시몬 바르요나야, 너는 행복하다! 살과 피가 아니라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것을 너… 2016-02-20
121 [김혜선 아녜스] “아무에게도 알리지 않았다.” (루카9,36) 2016-02-20
120 [김혜선 아녜스] “자기 형제에게 ‘바보!’라고 하는 자는 최고 의회에 넘겨지고, ‘멍청이!’라고 하는 자는… 2016-02-19
119 [김혜선 아녜스] “이 세대가 표징을 요구하지만 요나예언자의 표징 밖에는 어떠한 표징도 받지 못할 것이다.”… 2016-02-17
118 [김혜선 아녜스] "내가 나그네였을 때에 따뜻이 맞아들였다.” (마태25,35) 2016-02-15
117 [김혜선 아녜스] “사람은 빵만으로 살지 않는다.” (루카4,4) 2016-02-14
116 [김혜선 아녜스] “혼인 잔치 손님들이 신랑과 함께 있는 동안에 슬퍼할 수야 없지 않느냐?” (마태9,15) 2016-02-12
115 [김혜선 아녜스] “네가 자선을 베풀 때에는 오른 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여라.” (마태6,3) 2016-02-10
114 [김혜선 아녜스]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루카12,37) 2016-02-08
113 [김혜선 아녜스] “주님, 저에게서 떠나 주십시오. 저는 죄 많은 사람입니다.” (루카5,8) 2016-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