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나, 주 너희 하느님이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레위19,2)

김혜선

“나, 주 너희 하느님이 거룩하니 너희도 거룩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레위19,2)

 

 

이번 사순시기에는

조금은 거룩히 지내보고 싶네.

 

식탐도 줄이고

아마도 내가

처음 세상에 당도했을 때,

 

가장 먼저 맡았던

세상의 첫 냄새였을 지도 모를

미역국을 먹으며

 

흙으로 돌아갈 시간을 

묵상해 보리.

 

하느님 앞에서

이웃을 위해 한 일 보다

하지 못한 일이 

더 많았던 것에 대한

반성과 함께.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