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그러나 저희는 오늘 이처럼 얼굴에 부끄러움만 가득합니다.”(다니9,7)

김혜선

“그러나 저희는 오늘 이처럼 얼굴에 부끄러움만 가득합니다.”(다니9,7)

 

 

주님, 저희가 

저희의 부끄러움을 

깨닫게 하소서.

 

저희가 사는 동안

한순간도

저희의 부끄러움을 

결코 잊지 않게 하소서.

 

저희가 

부끄러움을 안다는 것은

당신의 일깨움이며

당신께서 함께 하시는 

사람이라는 표징.

 

그러니 주님, 

저희가 죽는 날까지

저희 얼굴에서

부끄러움이 사라지는 

그 날을 두려워하며

살게 하소서.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번호 제목 날짜
1099 [김혜선 아녜스] 부활 팔일 축제 토요일 2019-04-27
1098 [김혜선 아녜스] 부활 팔일 축제 금요일 2019-04-26
1097 [김혜선 아녜스] 부활 팔일 축제 목요일 2019-04-25
1096 [김혜선 아녜스] 부활 팔일 축제 수요일 2019-04-24
1095 [김혜선 아녜스] 부활 팔일 축제 화요일 2019-04-23
1094 [김혜선 아녜스] 부활 팔일 축제 월요일 2019-04-22
1093 [김혜선 아녜스] 주님 부활 대축일 2019-04-21
1092 [김혜선 아녜스] “아브라함이 눈을 들어 보니. 덤불에 뿔이 걸린 숫양 한 마리가 있었다.” (창세22,13… 2019-04-20
1091 [김혜선 아녜스] “학대받고 천대 받았지만, 그는 자기 입을 열지 않았다.” (이사52,7) 2019-04-19
1090 [김혜선 아녜스] “보십시오. 그분께서 구름을 타고 오십니다.” (묵시 1,7) 2019-04-18
1089 [김혜선 아녜스] “나를 의롭다 하시는 분께서 가까이 계시는데, 누가 나에게 대적하려는가?” (이사50,8) 2019-04-17
1088 [김혜선 아녜스] “이스라엘아, 너에게서 내 영광이 드러나리라.”(이사 49,3) 2019-04-16
1087 [김혜선 아녜스] “주님인 내가 의로움으로 너를 부르고 네 손을 붙잡아 주었다.” (이사 42,6) 2019-04-15
1086 [김혜선 아녜스] “당신 자신을 낮추시어, 죽음에 이르기까지, 십자가 죽음에 이르기까지 순종하셨습니다.” (… 2019-04-14
1085 [김혜선 아녜스] “나의 성전이 그들 한가운데에 영원히 있게 되면, 그제야 민족들은 내가 주님임을 알게 될 … 2019-04-13
1084 [김혜선 아녜스] “군중이 수군대는 소리가 들립니다.”(예레 20,10) 2019-04-12
1083 [김혜선 아녜스] “이제 너의 이름은 아브라함이다.” (창세17,5) 2019-04-11
1082 [김혜선 아녜스] “그리고 넷째 사람의 모습은 신의 아들 같구나.” (다니3,92) 2019-04-10
1081 [김혜선 아녜스] “당신들은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올라오게 하여, 이 광야에서 죽게 하시오? (민수 2… 2019-04-09
1080 [김혜선 아녜스] “수산나는 눈물이 가득한 채 하늘을 우러러 보았다.” (다니13,35) 2019-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