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그러나 저희는 오늘 이처럼 얼굴에 부끄러움만 가득합니다.”(다니9,7)

김혜선

“그러나 저희는 오늘 이처럼 얼굴에 부끄러움만 가득합니다.”(다니9,7)

 

 

주님, 저희가 

저희의 부끄러움을 

깨닫게 하소서.

 

저희가 사는 동안

한순간도

저희의 부끄러움을 

결코 잊지 않게 하소서.

 

저희가 

부끄러움을 안다는 것은

당신의 일깨움이며

당신께서 함께 하시는 

사람이라는 표징.

 

그러니 주님, 

저희가 죽는 날까지

저희 얼굴에서

부끄러움이 사라지는 

그 날을 두려워하며

살게 하소서.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