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당신들은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올라오게 하여, 이 광야에서 죽게 하시오? (민수 21,5)

김혜선

사순 제5주간 화요일

 

“당신들은 어쩌자고 우리를 이집트에서 올라오게 하여, 이 광야에서 죽게 하시오? (민수 21,5)

 

 

어쩌자고 저를 부르시어

이런 고통을 

겪게 하시냐고

울부짖어 본 적이 없는 이가

세상에 있을까.

 

왜 나에게는

없는 것이 더 많아

힘든 세상이냐고

불평하며 투정부리던

우리는 

 

불 뱀에 물리는

아픔을 겪고 나서야

우리를 물었던

뱀의 형상을 올려다보며

구리 뱀의 겸손을 

배우게 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