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부활 제3주일

김혜선

부활 제3주일

 

“우리는 이 일의 증인입니다.” (사도5,32)

 

 

사도들은

화려한 수사들로 

주님을 증언하지 않았네.

 

십자가 사건으로

혼돈에 빠진 이들에 대한 

가엾은 마음으로

그들을 위해 

진심으로 울어주었고

 

그 모든 일은

하느님의 뜻이었으며

 

그들이 

나무에 매달아 죽인 분을

다시 일으키신 분도 

바로 하느님이셨음을 

 

그 누구보다도

정확하고 똑똑하게 

사람들에게 전해주었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