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부활 제4주일

김혜선

부활 제4주일

 

“그들은 발의 먼지를 털어 버리고 나서 이코니온으로 갔다.” (사도 13,51)

 

 

성령의 기쁨으로

가득 차 있는 동안에는

 

누군가가 

우리를 외면하거나

이유 없이 거부하여도

 

결코 쉽게 흔들리거나

담대함을 잃지 않는다네.

 

무슨 일에도

아무렇지 않게

발의 먼지를 털어내듯

마음을 털고

가볍게 돌아서서

 

새로운 내일을 향해

씩씩하게 걸어간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