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연중 제14주간 수요일

김혜선

연중 제14주간 수요일

 

 

“그들은 자기들과 요셉 사이에 통역이 서 있었기 때문에, 요셉이 알아듣는 줄을 알지 못하였다.” (창세41,23)

 

 

우리는 

우리와 하느님 사이에 

통역을 세워놓고 있네.

 

통역만이

하느님과 우리 사이를

소통시켜준다고 생각하기에

통역에 의지하며 사네.

 

보이지 않는 

하느님께서도

우리의 말을 

잘 듣지 못하신다고 생각하고

함부로 말하곤 하는데,

 

하느님께서는

통역 없이

우리의 불평과

중얼거리는 소리까지도

다 듣고 계신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