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김혜선

연중 제14주간 금요일

 

 

“요셉은 그를 보자 목을 껴안았다. 목을 껴안은 채 한참 울었다.” (창세46,29)

 

 

우리가 죽어서

하늘나라에 가면

 

세상에서 

눈이 짓무르도록

보고 싶었던 이를 

가장 먼저 만나게 되리.

 

그러면 

달려가서 목을 껴안고

아무 말 없이

한참을 울고 또 울으리.

 

세월의 얼룩진 고비마다 

함께 해주신 

하느님의 섭리에

묵묵히 순명하며 살아 온 

세월을 위로하며

 

우리는 언제까지나

숨겨놓은 이야기꽃으로 

두근거리리.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