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18주간 화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18주간 화요일

 

“그분의 옷은 눈처럼 희고 머리카락은 깨끗한 양털 같았다.”(다니 7,9)

 

 

그분의 옷은 

언제나 눈처럼 희고

머리카락은

깨끗한 양털 같아서

 

멀리서도

그분의 모습은

환하게 빛난다네.

 

언젠가 우리가

그분의 모습을 

아주 가까이서 

뵙게 되는 그 날에는

 

거룩히 빛나는 

그분의  옷자락을

우리가

똑똑히 알아 볼 수 있으리.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