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18주간 수요일

 

“바로 이 광야에서 그들은 최후를 맞을 것이다.” (민수13,35)

 

 

훗날,

우리의 최후를

어디에서 맞이하게 될지

어떻게 알 수 있으리오.

 

늘 주님께 투덜거리며

신의를 거스르고 살다가

 

약속의 땅이 보이는 

그 앞에서

들어가지 못하고 

 

거친 광야에서 

최후를 맞이하고 싶지 않다면

 

왼쪽으로도 

오른 쪽으로도 기울지 말고

 

하느님의 말씀대로만

쭉 걸어가야 하리.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