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19주간 토요일

 

 

“그러면 이제 너희 가운데에 있는 낯선 신들을 치워 버리고, 주 이스라엘의 하느님께 마음을 기울여라.” (여호 24,23)

 

 

우리 가운데에서

낯선 신들이

언제나

우리의 마음을 산란케 하네.

 

날마다 끊임없이 

우리를 유혹해 오는 

낯선 신들 앞에서

허무하게 굴복당하는 

우리.

 

부디

우리 가운데에 

모시고 있는

낯선 신들을 과감히 치워 버리고

우리 주 하느님께만

마음을 기울일 수 있기를.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