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0주간 월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0주간 월요일

 

“그들은 이렇게 자기들의 완악한 행실과 길을 버리지 않았다.” (판관 2,19)

 

 

악습을 버리는 일은

너무도 힘든 고통이라네.

 

아무리 버리려고 해도

냉큼,

제 살처럼 달라붙고 마는

그것을 떼어내는 일은

좀처럼 쉬운 일이 아니어서

 

우리는 날마다

악습에 포박당한 채

끌려 다니며 

어둠 속을 헤매는 

무력한 죄인.

 

악습의 길 반대쪽에서

태양은 언제나

밝게 빛나고 있는데.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