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0주간 목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0주간 목요일

 

“그때에 입타는 주님께 서원을 하였다.” (판관 11,30)

 

 

주님께 바치는 

입타의 서원만큼

슬픈 서원이 

세상에 또 있을까.

 

우리의 열정어린 서원이

너무도 혹독한 시련으로 다가올 때,

우리는 생각하게 된다네.

 

하느님께서

바라시는 서원은

우리의 생각과는 달라서

 

믿는 이들이

당신을 닮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훨씬 더 큰 믿음을 

시험하고 싶으셨을 거라고.

 

못 견디게 힘들어도

우리가

고통 속에서 정화되어야만

진정 

그리스도를 닮을 수 있기에.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