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3주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3주일

 

“어떠한 인간이 하느님의 뜻을 알 수 있겠습니까? (지혜9,13)

 

 

아무도 모르리

 

하느님의 뜻

하느님의 사랑

 

우리의 

보잘 것 없는 생각과

변덕스러운 속마음과

흙으로 된 육신의

무거운 영혼으로는

결코 헤아릴 수 없는 

 

하느님의 지혜

 

우리는 다만

하늘의 소식을

성령의 바람결에

아주 조금씩 깨달을 뿐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