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선 아녜스의 말씀이 시가 되어

[김혜선 아녜스] 다해 연중 제23주간 토요일

김혜선

다해 연중 제23주간 토요일 

 

“이 보잘것없는 양식은 이제 진저리가 나오.” (민수21,5)

 

 

때로

하느님을 향한

우리의 투정은

 

어린아이처럼

유치하기 짝이 없다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의 모든 어리광을 

다 받아주시고 어르시며 

이리저리 다른 길을 찾아주시는

하느님,

 

우리의 투정마저도

그분께는

기도가 된다네.

본 게시글을 공유하실 때에는 저자명을 정확히 표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저자: 김혜선 아녜스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